• UPDATE : 2021.11.29 17:48 월
> 정치
'대통령 하야반대' 7만 시민 맞불집회…"대한민국은 법치국가"
80개 보수단체 등 전국에서 자발적으로 모인 시민들 '강제하야 절대반대' 외쳐
승인 | 김규태 차장 | suslater53@gmail.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16-11-19 22:05:21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미디어펜=김규태 기자] 19일 박 대통령 퇴진을 요구하는 광화문 촛불집회에 맞서 서울역 광장에서는 보수단체 등 시민 7만 명이 모여 맞불집회를 열었다.

오후 2시부터 시작된 이날 집회에는 박사모를 비롯해 한국자유총연맹, 근혜사랑, 나라사랑어머니연합 등 80여개 보수단체와 일반시민 7만 명(경찰 추산 1만3000명)이 모였다.

집회가 열린 서울역 광장 근처는 공식행사 시작 한 시간 전부터 전국에서 관광버스를 대절해 모여든 시민들로 북새통을 이뤘다.

맞불집회에 참가한 시민들은 사회자 구호에 맞춰 ‘대한민국 법치국가’, ‘법치주의 수호하자’, ‘지키자 대한민국’, ‘강제하야 절대반대’, ‘국가정상화 국정정상화’ 등의 함성을 지르며 태극기를 흔들었다.

‘대통령 하야하라’는 일각의 요구는 법치주의를 훼손하는 주장이며 법에 따른 측근 처벌과 국정 정상화를 촉구하는 취지에서였다.

   
▲ 이날 오후 7시 맞불집회가 끝난 후 국가기도연합이 주관하는 미스바 구국 연합기도회가 열렸다. 법치주의를 바로 세우고 국정 정상화를 바라는 시민들은 19일 밤 늦게까지 서울역 광장에 남아있었다./사진=미디어펜


특히 시민들은 입을 모아 “허위사실 부패언론 정론직필 어디갔나”며 “국회는 국가위기 수습에 온몸을 던져라”고 주문했다.

맞불집회는 조선일보와 JTBC 등 다수 언론에 의한 ‘의혹 제기’ 기사의 남발과 국회의 무능력을 비판하는 자리였다.

대통령 하야에 반대한다는 취지로 모인 이날 집회에는 50대 이상의 장년, 노년층을 비롯해 곳곳에 10~30대 청년 젊은 시민들이 많았다.

연단 마이크를 잡았던 박사모 정광용 회장은 “박 대통령이 하야하면 문재인이 민주당 후보로 경선도 없이 추대될 것”이라며 “문재인이 대통령이 되면 낮은 단계의 연방제, 고려연방제를 추진해 북한의 김정은이 남한과 북한의 대통령이 될 것”이라고 문재인에 대한 경계의 목소리를 높였다.

두 시간 반 가까이 서울역 광장에서의 집회가 끝나고 이들은 남대문 방향으로 행진하기 시작했다.

경찰이 허가한 남대문 로터리까지 행진한 다음, 시민들은 다시 방향을 틀어 서울역 광장으로 향했다.

한 시간 남짓 행진하는 동안 집회 참가자들은 '헌법 수호'를 연신 외쳤다.

주최 측은 맞불집회에서의 충돌을 방지하기 위해 300명의 질서유지 요원들을 배치했다고 밝혔다.

   
▲ 19일 박 대통령 퇴진을 요구하는 광화문 촛불집회에 맞서 서울역 광장에서는 보수단체 등 시민 7만 명이 모여 맞불집회를 열었다./사진=시민 제보


한편 이날 오후 7시 맞불집회가 끝난 후 같은 자리, 서울역 광장에서는 국가기도연합이 주관하는 미스바 구국 연합기도회가 열렸다.

박 대통령 하야를 반대하며 법치주의를 바로 세우고 정치권과 선동 언론의 야합을 막아내자는 취지로 열린 이날 미스바 구국 연합기도회에서 참석자들을 애국가를 부르고 함께 나라를 위해 기도했다.

기도회에 참석한 성도들과 일반 시민들은 “우리가 빛과 소금되지 못했고 국가와 위정자들을 위해 깨어 기도하지 못했던 것을 회개한다”며 “주께서 이 나라를 구해주시도록 간절히 기도하자”고 밝혔다.

이들은 거룩한 통일한국 선교한국을 소원하며 구국 연합기도회의 끝을 맺었다.
[미디어펜=김규태 기자] ▶다른기사보기

[이런 기사 어때요?]

박사모 등 80여 보수단체 촛불 맞불집회 "하야반대·헌법대로"
정진석 "대통령 하야는 헌정파괴…차기정권 정당성도 결함"
전희경 "대통령 하야, 반헌법적 행태...침묵하는 민심 못읽나"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3길 30 세종로대우빌딩 복합동 508호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김태균 | 청소년보호책임자: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