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7.06.27 02:19 화
> 연예·스포츠
정두언, 최근 주장 보니 '조순제 역할'이 지금도? '깜짝' 놀랄 지목 보니
승인 | 정재영 기자 | pakes1150@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16-12-24 00:11:48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 사진=채널A 제공
[미디어펜=정재영 기자] 정두언 새누리당 전 의원이 최근 주장했던 내용이 화제를 모았다.

23일 조순제 녹취록을 “대부분의 얘기가 사실 19금(禁)”이라고 언급한 정두언은 지난 10월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다음과 같이 주장했다.

그는 “○○○이 복수전을 벌이고 있는 것”이라며 “최태민 때도 조순제라는 사람이 ○○○ 역할을 했는데 그 사람도 이렇게 엉성하게 안 했다”라고 현재 상황이 한 사람의 복수극 이라고 언급했다.

한편 정두언은 2007년 대선 당시 이명박 후보 캠프에서 박근혜 대통령의 배후를 언급한 바 있다.
[미디어펜=정재영 기자]

[관련기사]

이슬비 대위 논란, "앞뒤가 맞는 소리인가" "군인이야 명령에 죽고 산다" 세간의 반응 잇따라
'추가 폭로 예고' 노승일, 직접 '저격'한 상대는 누구?...콕콕 집은 대상 보니 '소름'
복싱영웅 파키아오 내한, 누리꾼들 "나중에 필리핀 대통령해도 잘할 듯" "승승장구하길"
'행복을 주는 사람' 이하율, “혼인신고 알아서 할테니 걱정말라” 김미경에게 소리쳐



[미디어펜=황국 기자]가수 이효리가 종합편성채널 JTBC '뉴스룸'에 출연한다. 이와 함께 이...
[미디어펜=정재영 기자]가수 윤수현이 18일 방송된 KBS1 'TV쇼 진품명품'에 출연해 프로...
[미디어펜=정재영 기자]영화 '악녀'가 개봉 5일 만에 누적관객수 50만 명을 돌파하며 인기를...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84 , 603(운니동, 가든타워)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민병오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