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09.21 12:13 월
> 경제
현대백화점, 500억 규모 '리빙페어' 진행
오는 19일까지 전국 15개 점포서 'H리빙페어'...역대 최대 규모
승인 | 김영진 차장 | yjkim@mediapen.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17-03-12 10:08:35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 현대백화점이 본격적인 이사 시즌을 앞두 500억원 규모의 리빙용품 할인 행사에 나선다./사진=현대백화점
[미디어펜=김영진 기자] 현대백화점이 본격적인 이사 시즌을 앞두고 대대적인 리빙용품 할인 행사에 나선다. 

현대백화점은 오는 19일까지 전국 15개 점포에서 'H리빙페어'를 진행한다고 12일 밝혔다.

이번 행사는 가전·가구·식기·침구 등 리빙 관련 상품군의 총 200여 개 브랜드가 참여한다. 행사 물량만 500억원 규모로 현대백화점이 진행한 리빙 페어 중 역대 최대 규모다. 또한 고객들의 쇼핑 편의성 증대를 위해 온·오프라인에서 동시에 페어를 진행한다. 

현대백화점이 역대 최대 규모의 리빙 페어를 진행하는 이유는 올해 신규 입주 물량이 18년만에 최대치를 기록할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이다.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올해 말까지 입주 물량은 전국 37만5146가구로 지난해(28만1706가구) 대비 33% 가량 늘어날 예정이다. 

현대백화점 김일구 가정용품 바이어는 "3월~5월까지 전국 입주 예정인 아파트만 6만6442세대로 전년 동기 대비 20% 증가할 것으로 집계됐다"며 "보통 아파트 입주 1~2개월 전에 가정용품을 구매하기 때문에, 역대 최대 규모의 리빙페어를 준비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입주 물량이 늘어남에 따라 가정용품 매출도 늘고 있다. 실제로 현대백화점의 올해 1~2월 가전, 가구 매출은 지난해 동기간 대비 각각 16.5%, 15.8% 신장했다.

현대백화점은 리빙페어 기간 동안 점별로 △단독 특가 상품전 △셀프 인테리어 제안전 △봄 맞이 가드닝 상품전 등 다양한 할인 행사를 진행한다. 

우선 현대백화점은 'H 단독 특가 상품전'을 열어 다이슨·하트만·씰리 등 50여개 브랜드의 100개 상품을 30~60% 할인 판매한다. 특가 상품 물량만 100억원에 달한다. 대표 상품은 씰리 킹사이즈 매트리스 395만원, 다이슨 공기청정 선풍기 79만8000원 등이다.

또 '셀프 인테리어족'을 위한 행사도 준비했다. 현대백화점의 프리미엄 생활용품 편집숍 HbyH에서는 원목소품 셀렉숍인 '가든 스튜디오'의 메이플 원목도마 7만3000원, 도깨비 선인장 5만2000원 등의 소품을 선보인다. 판교점에서는 오스트레일리아 홈 토탈 브랜드 카스(KAS)의 쿠션·블랭킷·유리병 등 인테리어 소품을 10~20% 할인 판매한다.  

[미디어펜=김영진 기자] ▶다른기사보기

[이런 기사 어때요?]

현대백화점, 19일까지 '봄 코스메틱 페어' 진행
시몬스 침대, 압구정 현대백화점에 팝업스토어 오픈
캘빈클라인 퍼포먼스, 현대백화점 무역센터점에 첫 오픈

회사소개 | 광고·제휴문의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인터넷신문 ( 윤리강령 | 심의규정 )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3길 30 세종로대우빌딩 복합동 508호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민병오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