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8.05.27 07:12 일
> 경제
[시승기] 쌍용차 코란도 투리스모 "올 뉴 카니발, 기다려"
확 변한 엔진 출력…스트레스 없는 가속감
4륜구동·버스전용차로·넓은 좌석 마력만점
독점 올 뉴 카니발시장 대안 코란도 투리스모
승인 | 김태우 기자 | ghost0149@mediapen.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18-04-21 11:50:57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미디어펜=김태우 기자] 새롭게 출시된 쌍용자동차 2018 코란도 투리스모가 기존과 다른 매력으로 올 뉴 카니발의 시장을 공략한다.

코란도 투리스모는 국내에서 몇 않되는 미니밴으로 현재 독점에 가까운 점유율을 보이는 기아자동차 올 뉴 카니발과 경쟁하는 모델이다. 처음 출시 당시 기술적인 측면에서 빠지지 않는 모습이었지만 해당시장의 고객 니즈를 충족시키지 못하고 뒤쳐져 있었다.

   
▲ 2018 코란도 투리스모 /사진=미디어펜


하지만 이번 신형 코란도 투리스모는 출력부터 안전·편의사양과 놀라운 가격대비 성능으로 경쟁모델과 접전을 펼칠 것으로 예상된다.

코란도 투리스모는 로디우스라는 모델로 처음 등장해 높은 관심을 받은 바 있다. 당시 로디우스는 현대차 트라제XG와 기아차 카니발 등과 경쟁구도를 형성했었다. 하지만 인기있는 차급시장이 아니었던 점과 시간이 지나면서 카니발이 시장에서 입지를 굳히며 도태됐다.

이후 로디우스는 코란도 투리스모로 새롭게 시장에 돌아 왔지만 초반 흥행몰이부터 쉽지 않았다. 이후 몇차례의 모델 변경이 있었지만 고정 수요층이 카니발에 집중되어 있는 상황이어 큰 흥행을 누리지는 못했다. 

이런 코란도 투리스모가 새로운 모델로 다시 시장공략에 나섰다. 이런 코란도 투리스모를 직접 운전해 봤다.

기존과 같은 파워트레인을 활용하지만 편의사양을 업그레이드 시켜 고급 미니밴에 한 발 더 가까워진 코란도투리스모는 몰고 서울에서 석모도를 돌아오는 구간을 왕복하며 경험해 봤다.

시승모델은 '저속토크+4WD'를 조합해 근육질 덩치가 무색할 '파워풀 주행성능'을 체감할 수 있다. 여기에 국내 RV 최초로 메르세데스-벤츠의 7단 자동변속기를 신규 적용해 주행품질까지 끌어올리며 프리미엄 경쟁력까지 갖췄다.

   
▲ 2018 코란도 투리스모 /사진=미디어펜

   
▲ 2018 코란도 투리스모 /사진=미디어펜


여기에 투리스모 2.2는 코란도의 폭발적인 가속성을 계승했다. 최고출력은 178마력, 최대토크 40.8kg·m로 기존 대비 대폭 향상됐다. 연비는 복합연비 기준11.6km/ℓ(2WD A/T)를 확보했다.

출발 전 800rpm 수준의 아이들링 상태에서 앞좌석은 물론 뒷좌석 동승자까지 정숙성이 전달된다. 실내 공간이 확 트여있지만 소음은 자제돼있다. 고속국도에 차를 올려놓으면 부드러운 주행감이 미내밴 이상의 승차감을 보여준다. 시속 100km 까지 치고 올라가는 가속감은 2톤을 넘는 덩치를 생각하면 만족스러웠다.

고속구간에서의 풍절음은 많이 개선된 모습이다. 일반도로에서도 정숙성은 뛰어났다. 고급 RV차량과 비교해도 손색이 없을 정도의 정숙성이다. 최근 다양한 고객들이 찾고 있는 RV차량의 인기만큼 만족도 높은 정숙성을 완성해낸 듯 느껴졌다.

승차감 역시 전반적으로 만족스러웠다. 4륜구동을 기본적용하고 있는 코란도 투리스모플러스는 프레임바디에서 주는 탄탄함에 잘 세팅 된 서스펜션의 적절한 강도로 편안하고 조용하면서도 탄탄함은 잃지 않는 중간값을 잘 찾은 듯 했다.

투리스모 플러스는 고급스런 외관디자인에 안락한 승차감, 공간활용성이 뛰어나다는 평가를 끌어냈다. 여행이나 캠핑뿐 아니라 주행중 차 안에서도 엔터테인먼트를 즐길 수 있다는 점에서 매력을 더한다. 

3000mm의 휠베이스를 바탕으로 공간 여유도 꽤 만족스럽다. 11인승에 비해 9인승 에디션은 2열 시트와 4열 시트를 2인 공간으로 변경하고, 2열 시트 양쪽에는 암레스트를 적용해 여유롭다. 편안한 실내 공간을 연출한다.

   
▲ 2018 코란도 투리스모 운전석 인테리어 /사진=미디어펜

   
▲ 2018 코란도 투리스모 실내 인테리어 /사진=미디어펜


티켓홀더나 원터치 방식의 컵홀더, 디지털 시계가 내장된 오버헤드 콘솔, 쇼핑 백걸이, 맵 포켓 등 공간 활용성에 여유로움이 넘친다. 실내 공간은 뒷좌석을 폴딩하면 최대 3240리터의 적재공간을 활용할 수 있다. 

1열 열선 내장 시트로 겨울철 아늑하게 여행할 수 있으며, 전동식 파워시트가 적용된 
운전석은 장거리 주행에도 손쉽게 가장 편한 운전 자세를 찾을 수 있도록 돕는다.

RV명가 쌍용차가 내세운 투리스모 플러스의 콘셉트는 다목적차량(MPV)이다. 일상의 비
지니스외에도 주말이나 휴일을 이용해 레저용에 최적화된 첨단 사양은 또 다른 매력이
다. 

특히 놀라운 것은 새롭게 등장한 모델이 가격은 낮췄음에도 4륜구동을 기본으로 채택했고 무엇보다 매력적인 것은 프레임바디를 통해 오프로드 감성까지 만족시킬 수 있는 미니밴이라는 점이다. 또 고속도로에서 버스전용차량을 이용할 수 도 있고 필요에 따라 변경이 가능한 실내공간의 활용성은 감탄스러웠다.

[미디어펜=김태우 기자]

[이런 기사 어때요?]

[시승기] 1.4 T-GDi 엔진의 재발견…N브랜드 DNA 벨로스터, 가볍지만 묵직한 '한방'
[시승기] 2018 르노삼성 SM6, 감성자극 중형세단 진수
[시승기] 제네시스 G70, 맥주보다 좋은 5가지 이유
[시승기]팔방미인 QM6 가솔린, "훌륭한 운동성능·연비걱정 NO!"



[미디어펜=이동건 기자] 청와대 국민청원을 공개 지지한 수지는 법적 책임을 져야 할까.
회사소개 | 광고·제휴문의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인터넷신문윤리강령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84 , 603(운니동, 가든타워)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민병오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