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8.08.17 18:45 금
> 경제
코오롱FnC, 중국 이커머스기업 징동과 전략 파트너십 체결
징동 중국 최대 이커머스 기업 중 하나...럭키슈에뜨 필두로 차례로 징동닷컴에 입점
승인 | 김영진 차장 | yjkim@mediapen.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18-06-14 09:29:39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 지난 8일 징동 후성리 수석 부회장(왼쪽), 코오롱인더스트리FnC부문 윤영민 총괄 부사장이 전략적 협력 MOU를 체결하는 모습./사진=코오롱인더스트리
[미디어펜=김영진 기자] 코오롱인더스트리FnC부문(이하 코오롱FnC)가 중국의 징동닷컴을 운영하는 '징동 북경 무역회사(이하 징동)'과 전략적 파트너십을 체결하면서 본격적인 중국 온라인 유통망을 공략한다고 14일 밝혔다.

징동은 세계 제 3위의 인터넷 기업으로, 14개의 상품 카테고리 중 12개 영역에서 시장점유율 1위인 중국 최대 이커머스 기업 중 하나이며, 최근 전략적으로 패션 영역의 성장을 꾀하고 있다.

현재 중국 유통업계는 모바일을 중심으로 빠르게 재편되고 있으며 이에 패션사업은 이제 실제 백화점과 같은 오프라인 매장 중심의 전략은 성장 속도에 한계를 보이고 있다. 

실제 중국의 온라인 패션 시장은 이미 그 규모가 200조원을 넘어섰으며, 아직도 꾸준히 매년 40% 이상의 성장률을 보이고 있다. 코오롱FnC는 중국 시장의 변화에 빠르게 대응하기 위해 징동을 파트너로 선택해 전략적 협업을 통해 중국 사업을 지속적으로 확장할 계획이다.

코오롱FnC와 징동은 북경 징동본사에서 지난 8일 전략적 협력 MOU를 맺었다. 이번 MOU를 통해 양사는 두 개의 영역에서 협력을 도모하기로 했다.

먼저 코오롱FnC의 본격적인 중국 온라인 유통망 진출이다. 코오롱FnC는 영 캐릭터 캐주얼 럭키슈에뜨를 필두로, 코오롱FnC의 브랜드를 차례로 징동닷컴에 입점시키고, 징동은 코오롱FnC의 브랜드들이 징동을 통해 성장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는 내용이다.

럭키슈에뜨는 국내 브랜드 중에서도 브랜드 아이덴티티가 강한 영 캐릭터 캐주얼로, 브랜드 개성을 중요하게 생각하는 중국 고객들에게 적합하다는 판단이다. 또한 럭키슈에뜨는 중국 내 인지도가 높은 한류 연예인들이 즐겨 입는 브랜드로 인지도를 쌓고 있으며,  럭키슈에뜨의 모델인 설리를 통해 더욱 인지도를 끌어올릴 예정이다. 

또한 럭키슈에뜨는 MOU가 있었던 지난 8일부터 사흘간 북경의 문화와 패션의 중심지인 싼리툰에서 징동이 주관하는 패션 팝업 마케팅 이벤트에 징동 대표 파트너 여성 브랜드로 참가했다.

럭키슈에뜨는 앞으로 입점 초기에는 다양한 스타일을 제안한다는 계획이다. 2018 여름 상품을 중심으로 한 500개 스타일을 국내와 동시 전개, 월 2회 약 50개 스타일을 주기적으로 업로드해 선보일 예정이다.

코오롱FnC는 럭키슈에뜨의 진출 노하우를 바탕으로 올 하반기에 남성복 브랜드 입점을 계획하고 있으며, 2020년에는 럭키슈에뜨의 오프라인 매장 진출을 목표로 하고 있다. 

두번째는 MOU를 통해 코오롱FnC는 국내 디자이너 브랜드 및 인디 브랜드가 징동닷컴에 진출할 수 있도록 교두보 역할도 할 예정이다. 
 
코오롱FnC 측은 "코오롱FnC는 지속적으로 글로벌 패션 마켓에 대한 문을 두드려왔다"며 "현재 급변하는 중국 신유통에서 온라인 패션 시장은 효율적으로 중국 시장에 안착할 수 있는 키가 될 수 있다는 점에서 매력적이며 코오롱FnC는 이번 징동과의 파트너십을 통해 FnC내 다양한 브랜드를 중국에 진출시켜 긍정적인 결과를 내는 것은 물론, 중국에서 K패션의 대명사가 될 것을 기대하고 있다"고 전했다.


[미디어펜=김영진 기자]

[이런 기사 어때요?]

코오롱 시리즈, 발달장애 아티스트와 함께 '웜하트 캠페인' 진행
코오롱스포츠, 멸종위기에 처한 해마 지키기 캠페인 전개



[미디어펜=이동건 기자] 김부선이 프로필 사진 교체 오류에 사과했다.
회사소개 | 광고·제휴문의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인터넷신문윤리강령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84 , 603(운니동, 가든타워)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민병오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