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07.13 19:35 월
> 경제
이마트 '삐에로 쑈핑', 중기 상품 전체 매출의 88% 차지
130여개 신규 중소업체 개발, 물벼락 샤베트 살얼음팩 등 완판행진
승인 | 김영진 차장 | yjkim@mediapen.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18-07-29 06:00:00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 서울 삼성동 스타필드 코엑스몰에 오픈한 삐에로 쑈핑./사진=이마트
[미디어펜=김영진 기자]지난달 서울 삼성동 스타필드 코엑스몰에 오픈한 이마트의 '삐에로 쑈핑'에 일 평균 1만명 이상의 고객들이 방문하고 있는 가운데 중소기업 상품 매출이 전체 매출의 88%를 차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9일 이마트에 따르면 '삐에로 쑈핑'의 매출이 당초 계획 대비 140% 가량 달성하며 기대감을 키우고 있는 가운데 전체 매출의 88%가 중소기업과 중소형 벤더 상품이라고 전했다.

이마트는 삐에로 쑈핑을 오픈하며 쇼핑보다 재미를 추구하는 매장 콘셉트와 한정된 매장에 4만 여개의 다양한 상품을 진열하는 압축진열 방식을 채택한데다, 대형마트와의 상품 중복율이 30% 미만이다 보니 기존의 유통 채널에서는 볼 수 없었던 중소 협력사 상품들을 대거 선보이게 됐다.

삐에로 쑈핑은 다양한 상품을 선보이기 위해 기존에 거래하지 않았던 중소기업과 중소형 벤더 업체 130여개를 추가로 개발해 상품을 입점시켰다.

송명진 삐에로쑈핑 코엑스몰 점장은 "매장을 찾는 소비자들을 보면, 쇼핑을 한다기 보다 놀이를 한다고 느낄 때가 많다"고 말했다.

상황이 이렇다 보니 이제는 오히려 협력회사가 삐에로쑈핑 매장 콘셉트에 맞는 상품을 찾아 역으로 제안하고 있는 사례도 늘어나고 있다고 이마트 측은 전했다.

마블, 스타워즈 등의 피규어를 납품하는 가이아코퍼레이션은 기존에 납품한 40만원 이하의 중저가 상품의 매출이 계획대비 3배 이상의 성과를 올리며 소비자에게 좋은 반응을 얻자 고가의 한정판 피규어 상품의 입점을 제안해왔다.

또, 동물의상과 가면 등 코스튬을 납품하는 업체 신익도 한달 간 계획대비 2배의 매출을 달성해 삐에로 쑈핑에서 코스튬에 대한 가능성을 확인했다.

신익은 삐에로 쑈핑 콘셉트에 맞는 엽기 발랄한 상품들을 선보이기 위해 새로운 상품을 발굴해 바이어에게 수시로 샘플을 보내고 있다.

9월 두산타워 지하 2층에 선보일 삐에로 쑈핑 2호점에서는 상권 특성에 맞춰 외국인 관광객들에게 한국을 알릴 수 있는 다양한 중소 협력업체 상품을 대거 선보일 계획이다.

이마트 삐에로 쑈핑 유진철BM은 "마땅한 판로가 없어 주로 온라인으로 판매하던 중소 업체들의 상품을 매장에 대거 선보이고 있다"면서 "앞으로 삐에로 쑈핑은 중소업체에게는 새로운 판로를, 소비자에게는 온라인 이슈 상품을 직접 보고 만져볼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는 매장으로 자리매김 시킬 것"이라고 말했다.

[미디어펜=김영진 기자] ▶다른기사보기

[이런 기사 어때요?]

이마트, 뮤지션 발굴 나선다...'딴따라 발굴 프로젝트'
이마트, 영화 투자 나서...'일렉트로맨' 주인공 한국판 히어로 영화
이마트 삐에로쑈핑 "개점 11일 만에 10만명 돌파"
[르포]이마트 '삐에로 쑈핑', "일본 돈키호테 너무 베낀 거 아닌가요"

회사소개 | 광고·제휴문의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인터넷신문윤리강령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3길 30 세종로대우빌딩 복합동 508호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민병오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