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07.16 18:14 화
> 경제
윤석헌 금감원장, '관계형 금융' 확대 강조
승인 | 김하늘 기자 | ais8959@mediapen.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19-05-16 14:00:07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미디어펜=김하늘 기자]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은 현재 국내 금융회사의 금융 포용 수준은 미흡하다며 '관계형 금융'을 확대해야한다고 강조했다. 

16일 윤 원장은 서울 명동 은행회관에서 개최된 '2019년도 금융감독자문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이같은 의견을 밝혔다.

이날 전체회의는 한재준 인하대 글로벌금융학과 교수의 '포용적 금융과 향후 과제' 주제 발표와 자문위원들의 토의로 진행됐다.

자문위원들은 금융회사의 변화를 촉구하면서 '금융 포용'(financial inclusion)은 가급적 규제보다는 시장규율로 소화해 내는 것이 바람직하다는 의견을 제시했다.

또한, 금융의 사회적 역할이라 할 수 있는 금융 포용을 충실히 이행해야 금융산업에 대한 국민의 신뢰도 회복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날 윤석헌 금감원장은 "금융 포용의 확산은 금융산업의 지속가능한 발전뿐만 아니라 균형 있는 경제성장의 밑거름이 된다"며 "하지만 현재 우리나라 금융회사의 금융 포용 수준은 해외 대형 금융회사보다 미흡하다"고 지적했다.

윤 원장은 "금융회사는 고령층 등 금융소비자 특성에 맞는 다양한 금융상품과 서비스를 개발해야 한다"며 "자영업자를 비롯해 고객과의 관계를 중요시하는 '관계형 금융'을 확대하고, 소비자 보호 중심의 경영문화도 조성해야 한다"고 말했다.

금감원은 이날 전체회의에서 나온 의견을 향후 감독업무 수행에 최대한 반영하고, 올해 안에 총괄·은행·중소서민·보험·자본시장·소비자·금융IT 등 7개 분과위원회도 수시로 열어 자문위원의 의견을 적극적으로 수렴한다는 방침이다.

한편, 금융감독자문위원회는 2012년 2월 출범한 학계, 금융계, 언론계, 법조계 등 외부 자문위원 79명과 내부위원 13명으로 구성된 자문회의체다.

[미디어펜=김하늘 기자]

[이런 기사 어때요?]

윤석헌 금감원장이 외친 '정명(正名)'의 1년…남은 임기 '밸런스' 찾아야
국감 데뷔전과 달라진 윤석헌 금감원장, 연이은 종합검사 질타에도 '꼿꼿'
윤석헌 금감원장, 금융사 종합검사 자신감 표출…"부담 최소화 방침"
윤석헌 금감원장, "금융 관련 주요 분쟁 적극 대응…분쟁조정 인프라 확충"

회사소개 | 광고·제휴문의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인터넷신문윤리강령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3길 30 세종로대우빌딩 복합동 508호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민병오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