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09.21 10:15 토
> 경제
[시승기]신형 쌍용 티볼리…출력·연비 '일취월장'
쌍용 티볼리 가솔린 터보엔진 적용…'37마력' 상승, 만족감↑
여성 취향 저격…부드럽게 바뀐 디자인 'GOOD'
승인 | 김상준 기자 | romantice@daum.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19-06-21 13:56:19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미디어펜=김상준 기자] 소형 스포츠유틸리차량(SUV) 시장의 강자 티볼리가 부분변경을 거쳐 새롭게 출시됐다. 

티볼리는 쌍용차 최초로 ‘가솔린 터보엔진’을 탑재하면서 최근 트렌드로 떠오르고 있는 가솔린 SUV 시장을 공략한다는 계획이다. 내실 있는 상품성 강화에 초점을 맞춘 신형 티볼리 가솔린 모델을 시승했다.

   
▲ 신형 쌍용 티볼리 / 사진=미디어펜
   
▲ 신형 쌍용 티볼리 / 사진=미디어펜

   
▲ 신형 쌍용 티볼리 / 사진=미디어펜


소비자들의 만족도가 높았던 디자인은 큰 변화 없이 세부적인 완성도를 높이는 방향으로 변화했다. LED 헤드램프를 적용해 야간 시인성을 개선했고, 하단 안개등의 디자인도 위아래 3단형태로 변경했다.

엔진 보닛 후드 디자인이 기존보다 곡선 형태로 변경된 덕분에 이전 모델보다 둥그스름한 부드러운 이미지로 바뀌었다. 여성들에게 특히 인기를 끌었던 티볼리를 더욱 귀엽고 앙증맞게 바꿨다고 평가할 수 있다.

측면은 기존보다 커 보이는 디자인의 18인치 휠을 적용했고, 차체와 잘 어우러지는 모습이다. 후면 역시 전면과 마찬가지로 LED를 사용한 리어램프를 적용했다. ‘L’자형태를 3단으로 포개놓은 리어램프 디자인은 기존보다 세련된 이미지를 보여준다.

외관 디자인은 전체적으로 많이 바뀌지 않았지만 디테일한 부분들을 신경쓰면서 부드럽게 다듬어진 느낌이다. 신형 티볼리 역시 기존처럼 여성들에게 상당히 인기를 모을 것으로 예상된다.

   
▲ 신형 쌍용 티볼리 / 사진=미디어펜

   
▲ 신형 쌍용 티볼리 / 사진=미디어펜

   
▲ 신형 쌍용 티볼리 / 사진=미디어펜

   
▲ 신형 쌍용 티볼리 / 사진=미디어펜


실내 인테리어는 기존의 틀은 유지하면서 개선된 인포테인먼트 시스템과, 계기판등을 적용해 젊은 세대에 취향에 맞는 변화를 추구했다. 시인성이 좋아진 인포테인먼트 화면은 기존보다 다용도로 활용 가능하며. 스마트폰과 연결에도 불편함이 없다.

아날로그에서 디지털로 변경된 계기판은 다양한 화면 구성을 제공한다. 네비게이션을 전체 화면에 띄우거나, 네비게이션과 계기판을 동시에 함께 보기 등이 가능해 편의성이 확실히 개선됐다.

실내에서 아쉬운 점은 조수석 시트가 상당히 높은데, 별도로 높이 조절이 불가능하다는 점이다. 키가 작은 성인이나 어린이가 안기에는 다소 불편할 수 있기 때문에 향후 연식변경 모델에서는 개선이 꼭 필요한 부분이다.

소형 SUV인 차량 크기에 비해 준수한 2열 공간의 장점은 기존 모델과 동일하다. 또한 트렁크는 2열 시트의 폴딩을 통해 다양하게 공간 변경이 가능해 SUV 모델다운 장점을 발휘한다. 

   
▲ 신형 쌍용 티볼리 / 사진=미디어펜

   
▲ 신형 쌍용 티볼리 / 사진=쌍용차

   
▲ 신형 쌍용 티볼리 / 사진=쌍용차

   
▲ 신형 쌍용 티볼리 / 사진=미디어펜


티볼리 신형 모델의 가장 큰 변화는 가솔린 터보엔진을 적용한 점인데, 결론부터 평가하자면 ‘탁월한 선택’이라고 할 만큼 궁합이 상당히 좋다. 티볼리에 적용된 1.5가솔린 터보 엔진은 최고출력 163마력, 최대토크 26.5kg.m를 발휘한다.

터보엔진을 적용한 덕분에 '37마력'이나 출력이 상승했고 실제 주행에서 느껴지는 가속력은 기존 가솔린 모델보다 한결 나아졌다. 실제로 고속도로와 도심이 혼합된 다양한 도로 환경에서 부족함 없는 가속력을 시종일관 발휘했다.

가솔린 엔진을 적용한 덕분에 디젤 모델 대비 정차 중 진동 및 소음에서 자유롭고 실제 운행중에 만족감도 높다. 다만 고속으로 달릴수록 풍절음의 유입이 다소 커지는 부분은 아쉬운 점으로 지적된다.

부분 변경된 티볼리의 전체적인 주행 성능은 기존보다 확실히 개선됐다고 평가할 수 있다. 출력이 강화된 엔진의 성능과 이전 모델보다 확실히 개선된 서스펜션의 세팅 등 특별히 나무랄 곳 없는 승차감 좋은 소형 SUV라고 평가해도 손색이 없다.

다양한 도로 구간을 200km가량 주행한 연비는 12.5km/ℓ 수준을 나타냈고, 인증받은 공인연비인 11.4km/ℓ보다 더 나은 실제 연비를 기록했다. 작은 배기량의 가솔린 터보엔진의 장점을 체감할 수 있는 부분이다.

티볼리는 출시 초기부터 여성 소비자들로부터 인기를 끌며 성장해왔다고 봐도 무방할 정도로 여성들의 사랑을 독차지했다. 신형 티볼리는 여기서 한발 더 나아가 출력을 끌어올리고, 다양한 편의장치를 탑재함으로써 소형 SUV의 시장을 선도하겠다는 야심찬 출사표를 던졌다.

다만 쌍용 티볼리가 7월 출시될 기아 셀토스, 현대 베뉴 등 쏟아지는 소형 SUV모델 사이에서도 굳건하게 존재감을 발휘할 수 있을지는 아직 미지수다. 

신형 쌍용 티볼리 가솔린 모델의 가격은 1678만~2967만원 이며, 디젤 모델은 2055만~3012만원 이다.
[미디어펜=김상준 기자] ▶다른기사보기

[이런 기사 어때요?]

[시승기] 렉스턴 스포츠 칸, 야성미 거부할 수 없는 존재감
[시승기]마세라티 기블리Q4, 이탈리아 '멋' 가득 스포츠 세단
[시승기]모노콕 최초 SUV 토요타 RAV4 행복한 변신
[시승기]마세라티 고성능 SUV 르반떼 트로페오...희소가치의 극대화

회사소개 | 광고·제휴문의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인터넷신문윤리강령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3길 30 세종로대우빌딩 복합동 508호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민병오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