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08.23 15:35 금
> 경제
롯데마트, PB브랜드 38개에서 10개로 대폭 줄인다
상품 차별화를 꾀할 수 있는 PB 시그니처 상품 확대
승인 | 김영진 차장 | yjkim@mediapen.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19-08-12 06:00:00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 롯데마트가 자사 PB 브랜드에 대한 전략을 전면 재검토, 기존 38개의 PB 브랜드를 10개로 줄인다./사진=롯데쇼핑

[미디어펜=김영진 기자] 롯데마트는 최근 자사 PB 브랜드에 대한 전략을 전면 재검토, 기존 38개의 PB 브랜드를 10개로 압축, 소비자들에게 브랜드 가치를 명확히 전달하기 위한 작업을 전격 단행했다고 12일 전했다.

PB 브랜드 압축의 핵심은 고객 입장에서 견지, 여러 종류의 브랜드에서 오는 혼란을 줄이고 대표 상품 출시를 통해 그들에게 롯데마트만의 PB 브랜드를 각인시킨다는 계획이다. 롯데마트는 브랜드 인지도 조사를 통해 소비자가 느끼는 기존 PB 브랜드 이미지를 면밀히 분석하고 카테고리의 성장성 및 지속 가능성을 바탕으로 10개의 엄선된 PB 브랜드를 선택했다.

이 중 대표 브랜드인 '초이스엘'은 품질과 가격의 만족도를 강화할 예정이며, 롯데마트 내 전문 셰프들이 개발한 가정간편식(HMR) 대표 브랜드인 '요리하다', 가성비를 강조한 균일가 브랜드인 '온리 프라이스' 등 브랜드 별 가치에 걸 맞는 상품 개발 및 디자인 개선을 통해 고객 경험의 질을 한껏 높이겠다는 방침이다.

특히 균일가 PB 브랜드인 '온리 프라이스'를 중심으로 생필품을 초저가로 제공해, 소비자들의 가계 부담을 대폭 줄여줄 수 있는 가치 상품을 연중, 지속적으로 제공한다는 계획이다.

더불어 가성비를 넘어 상품 경쟁력을 갖춘 대표상품 (시그니처)도 지속적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롯데마트 김창용 MD본부장은 "가성비 위주의 기존 PB 상품 정체성에서 벗어나, 롯데마트만의 검증된 품질과 차별된 가치를 제공하는 시그니처 상품을 확대해 운영 할 계획"이라며 "고객들이 롯데마트 PB를 쉽게 선택할 수 있도록 차별화된 상품을 지속적으로 선보이겠다"고 말했다. 
[미디어펜=김영진 기자] ▶다른기사보기

[이런 기사 어때요?]

롯데마트, 실적부진 해결책...'충성고객'붙잡기 나서
롯데마트, '야간 배송'으로 배송 전쟁에 뛰어 들어

회사소개 | 광고·제휴문의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인터넷신문윤리강령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3길 30 세종로대우빌딩 복합동 508호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민병오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