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12.13 21:56 금
> 경제
윤한홍 의원 "발전공기업, 살림 거덜나도 직원수 3000명↑"
지난해 직원수 4만6524명…2016년 대비 2494명 증가
승인 | 나광호 기자 | n0430@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19-10-11 10:16:23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 윤한홍 자유한국당 의원/사진=연합뉴스
[미디어펜=나광호 기자]발전공기업의 영업이익이 2년만에 큰 폭으로 줄어들었으나, 오히려 직원수가 많아지면서 총 인건비 지출이 대폭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윤한홍 자유한국당 의원은 한국전력공사 및 한국수력원자력 등 발전 6개사로부터 제출받은 자료를 분석한 결과, 2016년 12조16억원에 달했던 이들의 영업이익은 지난해 -2080억원으로 12조2096억원 적자전환했다.

당기순이익도 같은 기간 7조1483억원에서 -1조1745억원으로 8조3223억원 급감하는 등 문재인 정부의 탈원전 정책 시행 이후 영업 실적이 급격히 나빠진 것으로 집계됐다.

그러나 이러한 상황 속에서 한전 등 발전공기업들은 직원수를 4만4030명에서 4만6524명으로 2494명 더 채용했다. 회사별로는 한전이 1054명으로 가장 많았으며, 한수원(548명)·서부발전(224명)·동서발전(199명) 등이 뒤를 이었다.

또한 연봉 1억원이상 받는 직원도 55명(7075명→7130명) 늘어나면서 발전공기업들의 인건비 지출은 3조5265억원에서 3조6493억원으로 1228억원 증가했다. 특히 한수원(186명)과 남부발전(89명) 및 서부발전(63명) 등이 이같은 현상을 이끌었으며, 한전의 경우 320명 줄었다.

인건비가 가장 많이 높아진 것은 동서발전(486억원↑)이었으며, 서부발전(381억원↑)·남부발전(237억원↑)·중부발전(204억원↑)·한전(200억원↑)·남동발전(183억원) 순으로 나타났다. 한수원의 경우 464억원 가량 감소했다.
 
윤 의원은 "문재인 정부의 탈원전 정책으로 영업 실적이 급속히 악화되고 이에 따른 대규모 적자 부담이 국민들에게 충분히 전가될 수 있는 상황임에도 불구하고, 한전 등 발전공기업들은 이를 수수방관한 채 오로지 제 식구 챙기기에만 몰두하고 있다"고 질타했다.

이어 "공기업 손실은 결국 국민 세금으로 메울 수밖에 없기 때문에 정부는 잘못된 탈원전 정책을 즉시 멈추고, 한전 등 발전공기업들은 수익성 개선을 위한 경영효율화 작업에 즉시 돌입해야 할 것"이라고 촉구했다.

   
▲ 한국전력공사 나주 본사/사진=연합뉴스

[미디어펜=나광호 기자] ▶다른기사보기

[이런 기사 어때요?]

윤한홍 의원 "산업부, 탈원전 탓에 68조원 날아간 것 알고있나"
윤한홍 의원 "산업부 예산, '조국펀드' 사업자금으로 쓰여"
윤한홍 의원 "한전, 원전 가동량 안 줄였으면 흑자"
윤한홍 "발전 5개사 실적, 탈원전에 '쑥대밭'"

회사소개 | 광고·제휴문의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인터넷신문윤리강령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3길 30 세종로대우빌딩 복합동 508호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민병오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