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11.19 23:36 화
> 경제
SK종합화학, 폐플라스틱 문제 해결의 장 마련
워커힐 호텔서 '플라스틱 패키징 소재 친환경 포럼' 개최
승인 | 나광호 기자 | n0430@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19-11-03 16:09:40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미디어펜=나광호 기자]SK종합화학은 지난 1일 워커힐 호텔 아카디아에서 '플라스틱 패키징 소재 친환경 포럼'을 개최했다고 3일 밝혔다.

이 포럼은 SK종합화학이 폐플라스틱·폐비닐 등 화학제품으로 인해 발생하는 환경 문제를 화학산업 밸류 체인 내 이해 관계자들과 협력해 풀어 가야 할 이슈라고 판단하고 제안해 이뤄졌으며, 정부기관과 학회 및 SKC·SK케미칼·CJ제일제당·애경·농심·아모레·빙그레·이마트·오뚜기·동원F&B·스타벅스·롯데 칠성·SPC 등 60여개 기업 관계자를 비롯해 170여명이 참석했다.

SK종합화학은 이번 포럼에서 플라스틱 사용량 저감 기술과 재활용이 용이한 개선 기술 등 새로운 플라스틱 제품 기술들이 소개됐으며, 참석자들은 복합 재질 폐플라스틱 문제 해결을 위한 열분해 및 가스화 기술과 생분해 기술 트렌드에 대해 공유했다고 설명했다.

또한 플라스틱 자원 순환 정책의 방향성과 제도 변화도 주요 아젠다로 다뤄졌으며, 환경적으로 지속 가능한 패키징에 대한 기업의 고민과 추진 방향성 및 폐플라스틱 문제 공동 대응을 위한 밸류 체인 내 협업 방안 등도 논의됐다.

   
▲ 1일 워커힐 호텔에서 (앞줄 왼쪽에서 4번째부터) 신양재 한국포장학회 회장, 그레이스 킴 CJ제일제당 식품연구소 패키징센터장(상무), 나경수 SK종합화학 사장, 정철수 일신화학공업 대표 등이 '플라스틱 패키징 순환자원 생태계 조성을 위한 공동선언'을 발표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SK이노베이션


특히 이번 포럼에 참가한 주요 기업들은 '플라스틱 패키징 자원순환 생태계 조성'을 위한 공동 선언문을 채택하고, 민·관·학 협업 체계 구축을 통해 폐플라스틱 문제 해결에 앞장설 것을 다짐했다.

나경수 SK종합화학 사장은 "이번 포럼을 통해 폐플라스틱 환경 문제 해결을 위한 패키징 산업 민·관·학 차원의 협업 공감대를 형성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며 "이를 초석으로 다양한 이해 관계자들이 서로 정보를 교류하고 실질적인 결과물을 만들어 낼 수 있도록 온·오프라인 채널을 구축하는 등 관련 노력을 이어 갈 것"이라고 말했다.

박은진 CJ제일제당 식품연구소 패키징센터 부장은 "국내에서는 브랜드사·패키징 업체 등이 다 함께 모일 수 있는 자리가 없어서 아쉬웠는데 SK종합화학에서 친환경 포럼을 열어 준 덕분에 업계의 고민이 무엇인지 알 수 있었고, 친환경 방향성에 대해 논의할 수 있어 좋았다"고 말했다.

한편, 포럼 행사장에는 친환경 사회적기업 우시산과 몽세누, 친환경 소셜벤처 마린이노베이션 등이 친환경 제품을 소개하는 전시 부스를 마련했다.

[미디어펜=나광호 기자] ▶다른기사보기

[이런 기사 어때요?]

SK종합화학, 독일서 패키징·오토모티브 사업 고객 발굴 나서
SK종합화학, 업계 최초 7년 연속 동반성장 '최우수기업' 선정
존 믈리나 美하원의원, SK종합화학 미시건 사업장 방문
중한석화, 우한분공사 인수…SK종합화학, 1898억원 출자

회사소개 | 광고·제휴문의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인터넷신문윤리강령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3길 30 세종로대우빌딩 복합동 508호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민병오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