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07.14 19:06 화
> 경제
SKC, 동박 제조업체 인수 완료…모빌리티 성장동력 강화
7일 주식대금 완납…절차 마무리
승인 | 나광호 기자 | n0430@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20-01-06 11:13:02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미디어펜=나광호 기자]전기차 배터리 핵심소재 동박의 글로벌 1위 제조업체 KCFT가 SKC의 투자사로 새롭게 출발한다. 

SKC는 오는 7일 KCFT 주식대금을 완납하고 인수절차를 마무리한다고 6일 밝혔다. 지난해 6월13일 KCFT 인수를 공식 발표한 SKC는 국내외 기업결합신고 등 인수절차를 진행해왔다.

동박은 구리를 고도의 공정 기술로 얇게 만든 막으로 2차 전지 음극재에 쓰이는 핵심 소재로, 얇으면 얇을수록 많은 음극 활물질을 담을 수 있어 배터리 고용량화와 경량화에 유리하다.

KCFT는 지난해 10월 독자 기술력으로 세계에서 가장 얇은 4㎛ 두께의 초극박 동박을 1.4m 광폭으로 세계 최장인 30km 길이 롤로 양산화하는 데 성공했다. SKC는 KCFT의 기술력에 SKC의 40년 필름 기술 노하우를 더해 더 얇고 품질이 뛰어난 제품을 개발·공급해나갈 계획이다.

   
▲ 전북 정읍 소재 KCFT 공장/사진=SKC


빠르게 성장하는 배터리 시장에 발맞춰 생산력도 확대한다. 전기차 등 배터리 수요가 급증하면서 동박 공급량은 수요보다 부족한 상황으로, KCFT는 2025년까지 생산능력을 현재 3만톤의 4배 이상으로 늘려나간다는 목표를 세웠다. 또한 지난해 10월 전라북도·정읍시와 투자협약을 맺고, 내년 상반기까지 정읍공장에 생산능력 1만톤 가량의 5공장을 증설키로 했다.

KCFT는 글로벌로 진출하는 방안도 검토한다. 배터리 고객사가 있는 미국·유럽·중국 등에 진출하면 고객사의 요청에 빠르게 대응할 수 있기 때문이다. 해당 지역에는 SKC 생산시설의 여유부지가 있어 진출시 거점 마련 속도 등 여러 면에서 시너지 효과가 클 전망이다.

SKC 관계자는 "2016년 선포한 ‘MARKET INSIGHT와 기술을 창의적으로 결합하는 Global Specialty MARKETER'라는 비전 아래 꾸준한 체질 개선 노력을 기울여왔으며, 이번 인수로 미래 성장동력인 모빌리티 사업을 더욱 강화할 수 있게 됐다"고 강조했다.

이어 "그간 모빌리티·반도체·디스플레이·친환경을 중심으로 딥체인지 노력을 계속해왔다"면서 "KCFT와 함께 모빌리티 사업을 확대하고 국내 소재산업 경쟁력을 높이는 한편, 구성원 모두의 행복도 추구하기 위해 노력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미디어펜=나광호 기자] ▶다른기사보기

[이런 기사 어때요?]

SKC, 사업경쟁력 강화·친환경 동시 조준
SKC-쿠웨이트 PIC, 1조5000억원 규모 합작사 설립 계약 체결
SKC, 전기차 배터리 동박업체 KCFT 인수 결정
두산솔루스 종속회사, 헝가리 동박 제조 자회사에 출자

회사소개 | 광고·제휴문의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인터넷신문 ( 윤리강령 | 심의규정 )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3길 30 세종로대우빌딩 복합동 508호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민병오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