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07.14 19:06 화
> 경제
SKC, 'CES 2020'서 미래 모빌리티 소재 선봬
동박·투명PI필름·PCT필름·친환경 폴리우레탄 등 전시
승인 | 나광호 기자 | n0430@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20-01-08 10:01:42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미디어펜=나광호 기자]SKC는 7일부터 나흘간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CES 2020'에서 고부가·고기능 모빌리티 소재를 선보였다고 8일 밝혔다. SKC가 CES에 참가한 것이 이번이 두번째다.

SKC는 SK그룹 주요관계사(SK이노베이션·SK텔레콤·SK하이닉스)와 함께 'SK가 만들어갈 미래(SK Creates the Future)'를 주제로 CES 2020에 참여했으며, △배터리 음극재 소재 동박 △경량화 소재 PCT 필름 △투명 폴리이미드(PI)필름 △자동차 내장재용 친환경 폴리우레탄 등을 소개했다.

2차전지 음극 소재로 쓰이는 동박은 배터리 고용량화와 경량화로 이어지는 모빌리티 핵심 소재로, 얇을수록 전지에 많은 음극 활물질을 채울 수 있다. 특히 지난 7일 SKC의 100% 투자사로 새출발한 KCFT는 세계에서 가장 얇은 4㎛ 동박을 생산하는 데 성공했다.

PCT 필름은 SKC가 세계 최초로 상용화한 제품으로, 열과 습기 및 알칼리에 강하고 절연 성능이 뛰어나 차량용·특수산업용·5G 케이블용 소재로 쓰인다. PCT필름으로 만든 FFC(Flat Flexible Cable)로 두꺼운 차량 내 구리선 케이블과 잘 휘지 않는 배터리 버스바(busbar)를 대체할 경우 구리 사용량이 절반 정도로 줄어 차량 경량화가 가능해진다.

   
▲ 'CES 2020' 내 SK그룹 전시관의 V존 모습/사진=SKC


투명 PI필름은 미래 자동차 내부 곳곳의 디스플레이에 쓰일 수 있으며, 유리처럼 표면이 딱딱하면서도 깨지지 않고 잘 접히는 특성 때문에 폴더블·롤러블 등 차세대 디스플레이 소재로 각광 받고 있다. 지난해 투명PI 필름 일관 생산체제 구축을 완료한 SKC는 2020년 본격 사업화에 나선다.

합작사 MCNS(Mitsui Chemicals & SKC Polyurethanes Inc.)의 자동차 내장재용 친환경 폴리우레탄 넥스티올도 전시한다. 넥스티올은 기존 제품보다 휘발성유기화합물 배출량을 줄인 제품이다. 소음진동(NVH)을 줄이는 데 효과적인 폴리우레탄 제품도 함께 부스에 자리했다.

SKC 관계자는 "그간 모빌리티·반도체·디스플레이·친환경 소재를 중심으로 한 딥체인지를 준비해왔다"면서 "끊임없는 연구개발을 통해 미래 모빌리티의 솔루션을 제공하는 기업으로 거듭날 것"이라고 말했다.

[미디어펜=나광호 기자] ▶다른기사보기

[이런 기사 어때요?]

SKC, 동박 제조업체 인수 완료…모빌리티 성장동력 강화
SKC, 사업경쟁력 강화·친환경 동시 조준
SKC-쿠웨이트 PIC, 1조5000억원 규모 합작사 설립 계약 체결
SK이노베이션, CES 2020서 e-모빌리티 혁신 마중물 모델 공개

회사소개 | 광고·제휴문의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인터넷신문 ( 윤리강령 | 심의규정 )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3길 30 세종로대우빌딩 복합동 508호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민병오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