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09.22 17:00 화
> 경제
[기자수첩] 대기업이어서 차별받는 인천공항 면세점
매출보다 임차료가 더 높아져 한계치 상황...대기업 면세점 협력사와 직원들 피해로 돌아가
승인 | 김영진 차장 | yjkim@mediapen.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20-03-10 16:39:02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 썰렁한 인천국제공항 2터미널 입국장 모습./사진=연합뉴스

[미디어펜=김영진 기자] "코로나19로 출국자 수가 급감하면서 매출보다 임차료가 더 많이 나가고 있습니다. 그런데 정부에서는 대기업이라고 해서 임대료 인하는 없다는 뜻을 고수하고 있습니다.“

한 대기업 면세점 관계자의 말이다. 코로나19로 하늘길이 막히면서 한국의 인천국제공항을 오고 가는 사람이 급감하고 있다. 지난 9일 인천공항의 여객 수는 2만1241명으로 집계됐다. 

이는 2003년 중증급성호흡기증후군(사스) 사태로 역대 최저 여객 수를 기록했을 때보다 낮은 수치다. 지난해와 비교해도 10%에도 미치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그런데도 정부는 "임대료 인하는 없다"라는 뜻을 고수하고 있다. 정부는 지난달 민생·경제 종합대책을 내놓으면서 임대료 인하 대상을 중소기업으로만 한정했다. 그러나 인천공항에서 중소기업의 임대료 비중은 10% 미만에 불과하다. 

높은 임대료를 책정해 인천공항에 중소기업이 들어가기 힘든 구조를 만들어 놓고 정작 임대료 인하는 중소기업만 해준다는 건 어불성설이다.

코로나19 사태로 피해를 보는 것은 대기업과 중소기업의 차이가 없다. 대기업 면세점에 일하는 직원들도 훨씬 많을뿐더러 협력사들도 많다. 

특히 하늘길이 막힌 상황에서 면세점은 내국인 대상으로 사업을 할 수도 없다. 하늘길이 열려 국내외로 오가는 사람들이 많아져야 면세점도 활기를 찾을 수 있다. 인천공항에는 입점해 있는 면세점뿐 아니라 식음 업장들도 힘든 건 마찬가지이다. 

그런데 기획재정부는 올해도 인천공항에서 4000억원의 배당금을 가져간다고 한다. 면세점 직원들과 협력사들은 이런 힘든 시기를 견디고 있는데도 말이다.

업계에서는 지금 이 상황을 얼마나 견딜 수 있을지 걱정하고 있다. 지난 9일 발표된 인천공항 1터미널 4기 면세사업권 사업자 선정 결과를 보면 2개의 사업권에서 유찰이 발생했다. 이는 면세점들도 더 이상 인천공항을 한국의 관문이라고 판단, 무작정 높은 임차료를 내고 들어가지 않는다는 신호이다. 

이런 상황이 지속한다면 인천공항에서 사업을 하지 못하고 철수하는 면세점들도 속출할 가능성이 있다. 이런 악순환이 되지 않도록 정부에서는 시급히 인천공항 면세점에 대해 임대료 인하 등 대책을 내놓아야 한다.

[미디어펜=김영진 기자] ▶다른기사보기

[이런 기사 어때요?]

현대백화점면세점, 공항 면세점에 첫 진출
롯데면세점, 국내 최초·최장수 공항면세점 운영 역량..."글로벌 드라이브 건다"
신세계면세점, '코로나19'로 영업시간 또 단축

회사소개 | 광고·제휴문의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인터넷신문 ( 윤리강령 | 심의규정 )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3길 30 세종로대우빌딩 복합동 508호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민병오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