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08.15 16:04 토
> 경제
LG화학, '꿈의 소재' 탄소나노튜브 1200톤 증설
내년 1분기까지 약 650억원 투자…생산력 1700만톤 확보 예정
승인 | 나광호 기자 | n0430@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20-04-27 11:58:18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미디어펜=나광호 기자]LG화학이 꿈의 소재로 불리는 탄소나노튜브(CNT) 시장 공략에 적극 나선다.

LG화학은 내년 1분기까지 약 650억원을 투자해 여수공장에 탄소나노튜브 1200톤을 증설한다고 27일 밝혔다. 증설 완료시 LG화학은 기존 500톤과 합쳐 총 1700톤의 생산능력을 확보하게 된다.

탄소나노튜브는 전기와 열 전도율이 구리 및 다이아몬드와 동일하고 강도는 철강의 100배에 달하는 차세대 신소재로, 배터리·반도체·자동차 부품·항공기 동체 등에 쓰인다.

LG화학은 이번 증설 배경과 관련해 글로벌 전기차 시장 성장과 더불어 최근 리튬이온배터리의 양극 도전재(CA) 용도로 급성장하는 탄소나노튜브 시장을 공략하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도전재는 전기 및 전자의 흐름을 돕는 소재로, 소형·중대형 리튬이온배터리 전반의 첨가제로 쓰인다. 특히 니켈·코발트·망간 등의 활물질로 구성된 양극재 내에서 리튬이온의 전도도를 높인다.

탄소나노튜브를 양극 도전재로 사용하면 기존의 카본블랙 대비 약 10% 이상 높은 전도도를 구현해 도전재 사용량을 약 30% 줄이고, 그 공간을 필요한 양극재로 더 채워 리튬이온배터리의 용량과 수명을 늘릴 수 있다.

   
▲ LG화학 여수 탄소나노튜브 공장 전경/사진=LG화학철강


이러한 특성 때문에 글로벌 전기차 시장을 중심으로 탄소나노튜브 수요는 지난해 3000톤 규모에서 2024년 1만3000톤 규모로 연평균 34%의 성장세를 기록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이와 함께 북미·유럽·중국 등 글로벌 IT소재 업체 및 완성차 업체를대상으로 판매 규모를 점차 늘려 나갈 계획이며, 2022년에는 추가적인 증설도 검토할 예정이다.

한편, LG화학은 2011년 탄소나노튜브 독자기술 개발을 위한 R&D에 본격 착수해 2013년 20톤 규모의 파일럿 양산 라인을 구축했다. 2014년에는 전지용 소재 및 전도성 컴파운드 제품을 개발했고, 현재 탄소나노튜브 관련 분야에서만 약 250여건 이상의 특허를 보유하고 있다.

특히 자체 개발한 세계 최대 규모의 유동층 반응기를 통해 대량 생산체제를 구축, 기존의 분말형태에서 고객이 사용하기 편한 압축형태 등의 제품을 통해 시장을 적극 공략하고 있다.

또한 △발열 갱폼(공사용 대형 거푸집) △고압 케이블 피복 내부의 반도전층 △건축용 고강도 콘크리트 등 탄소나노튜브를 적용할 수 있는 신용도를 개발해 시장에 상용화시킨다는 전략이다.

노국래 LG화학 석유화학사업본부장은 "글로벌 소재 경쟁에서 살아남기 위해서는 차별화된 기술력과 제품으로 시장을 선도해야 된다"며 "향후 탄소나노튜브를 비롯해 차세대 고부가 소재 분야에서도 독자기술 및 양산 경험을 바탕으로 압도적인 시장선도 업체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미디어펜=나광호 기자] ▶다른기사보기

[이런 기사 어때요?]

산은·수은·농협, LG화학 배터리 공장 증설에 5억5000만유로 지원
LG화학, 코로나 극복 위한 전방위 지원 나서
신학철 LG화학 부회장 "생존, 단순·본질에 있다"
LG화학, 업무방식에 디지털 전환 적용…생산성 향상 모색

회사소개 | 광고·제휴문의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인터넷신문 ( 윤리강령 | 심의규정 )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3길 30 세종로대우빌딩 복합동 508호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민병오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