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1.12.04 07:47 토
> 경제
볼보, 코로나19 설문결과…'87%' 팬데믹 시대 車는 필수
미 여론조사기관과 함께 코로나19 이후…자동차 역할 설문조사 진행
안전에 대한 의미 및 자동차에 대한 역할, 원하는 안전 옵션 등 변화 조명
승인 | 김상준 기자 | romantice@daum.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20-12-29 17:30:44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 볼보 XC60/사진=볼보코리아 제공


[미디어펜=김상준 기자]볼보코리아는 29일 볼보 USA가 미국 해리스여론조사소와 함께 코로나19 이후 변화한 안전에 대한 개념과 자동차 역할에 대한 설문조사를 진행했다고 밝혔다.

설문조사는 18세 이상 면허증을 소지한 남녀 약 4000명을 대상으로 9월 15일부터 22일, 9월 30일부터 10월 13일 두 차례에 온라인을 통해 진행됐다.

볼보자동차 USA가 진행한 설문조사의 주요 내용은 △안전에 대해 새로운 의미 부여 △팬데믹 이후 자동차 역할 및 인식 변화 △새로운 안전에 대한 차량 옵션 등으로 코로나 이후 변화된 소비자의 인식에 대해 조사 및 발표했다.

   
▲ 볼보 XC40/사진=볼보코리아 제공


안전에 대한 새로운 의미 부여: 약 80% 안전인식에 대한 변화 있다고 응답

팬데믹 이후 안전에 대한 개념이 변화하고 있다. 설문조사에 따르면, 응답자 80%는 팬데믹으로 인해 ‘1년 전보다 자신과 자신이 사랑하는 사람들의 안전에 대해 더 많이 걱정한다’고 답했으며, ‘자신이 생각하고 있는 ‘안전성의 정의가 6개월 전보다 더 넓어졌다’고 밝혔다. 많은 이들은 자신의 자동차와 집은 안전한 보호막을 제공하는 곳으로 인식한다고 말했다.

나아가, 40세 미만의 응답자 중 65%는 코로나19 때문에 차를 구매했거나 구매를 고려하고 있다고 답했으며, 이 중 62%가 팬데믹 시기를 좀 더 안전하고 편안하게 극복하기 위해 자신이 소유한 자동차를 업그레이드하고 싶다고 답했다.

   
▲ 볼보가 30m 높이에서 수차례 신차를 떨어트리며 안전 테스트를 진행하고 있다./사진=볼보코리아


팬데믹 이후 자동차 역할 변화와 각 세대별 인식 변화

팬데믹 이후 사람들의 동선에 변화가 생겼다. 집을 중심으로 생활 반경이 좁아짐에 따라, 자동차는 단순한 이동수단 역할을 넘어 스트레스를 해소하는 수단으로 변화했다. 응답자 중 87%는 자동차는 현 상황에서 자신에게 가장 필요한 필수 요소이며, 스트레스를 해소할 수 있는 유일한 수단이라고 말했다. 또한, 출퇴근에 따른 스트레스는 지난 2018년 대비 20%가량 낮아졌으며, 응답자 중 67%는 팬데믹 이전 자동차를 타고 매일 출퇴근을 하던 것이 그립다고 말했다.

특히, 각 세대 별 자동차에 대한 역할과 인식이 다르게 나타났는데, 젊은 부모의 절반 이상은 자신의 차를 ‘나만의 공간’(55%)으로 활용한다고 답했으며, Z세대는 ‘이동식 모험의 공간’(40%), 밀레니엄 세대는 식사를 하기 위해 들리는 휴게소(35%)와 같은 역할을 한다고 말했다.

한편, 응답자 중 40%는 줄어든 교통량으로 인해 평소보다 과속을 하거나 운전 중 주의가 산만해 집중을 할 수 없었다고 응답하기도 했다. 또한, 아이를 둔 응답자의 33%는 운전 중 아이의 가상수업에 도움을 주는 등 코로나와 관련된 문제로 주행 중 주의가 산만했다고도 말했다.

   
▲ 볼보 S60/사진=미디어펜 김상준 기자


새로운 종류의 안전사양과 서비스를 찾는 사람들

코로나19로 인해 단절된 일상을 지내고 있는 현재, 바깥 세상과의 연결을 위한 수단으로 자동차의 역할이 변화하며 많은 사람들은 자동차 안전 옵션에 대한 관심도 많이 증가했다. 운전자들이 가장 원하는 아이템으로는 △세균 필터가 내장된 에어컨 (53%) △자동차 기본 소독 서비스(52%) △언택트 서비스 및 메인터넌스(46%) 등이 있었다.

한편, 볼보자동차는 올해로 설립 50주년을 맞이한 교통사고 조사팀을 운영하고 있으며, 그간 분석한 4만3000건 이상의 누적 데이터를 통해 최첨단 안전기술 개발 및 확산에 기여하고 있다.

또한, 최근에는 운전자 주의 산만과 음주운전 등 운전자와 관련된 위험요소를 해결하기 위한 인카 솔루션(in-car solution) 개발과 함께 2021년 전 차량 최고속도를 180km/h로 제한하는 케어키 기능과 운전자가 차량 속도를 제어할 수 있는 케어 키 기능을 제공하고 있다.

그뿐만 아니라, 볼보자동차는 2021년식 차량에 어드밴스드 공기 청정(AAC, Advacned Air Cleaner)시스템을 포함한 클린존 인테리어 패키지를 제공하고 있으며, 차량 내 탑재된 센서스를 통해 공기의 질을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다.
[미디어펜=김상준 기자] ▶다른기사보기

[이런 기사 어때요?]

수입차, '30만대 시대' 성큼…내년 출시될 수입차는?
벤츠딜러 한성자동차, 장학프로그램 '언택트' 생중계
애플, '2024년 자율주행 전기차 개발목표'…실현 가능성↓
[2020결산-수입차㊦]'코로나특수' 누린 수입차…일본차↓ 독일차↑
[시승기]쌍용 렉스턴 '두 가지 단점' 빼면 참 좋다
[시승기]'미니멀 라이프' 위한 전기차…푸조 e208
[포토]벤츠 오픈탑 슈퍼카…'GT C 로드스터' 판매시작
테슬라 모델X 사건, 국토부 결함조사…급발진 판명날까?
테슬라, 2021년초 인도 진출 공식화…모델3부터 판매
[2020결산-수입차㊤]역대 최다판매 예상...코로나 덕 봤다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3길 30 세종로대우빌딩 복합동 508호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김태균 | 청소년보호책임자: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