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2.01.25 18:33 화
> 경제
[르포] '자연', '힐링', '쉼'...백화점 역사 새로 쓴 '더현대 서울'
영업면적 중 매장면적은 51%뿐 실내 조경과 휴식공간 대폭 넓혀...오프라인 유통 나아갈 방향 제시
승인 | 김영진 부장 | yjkim@mediapen.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21-02-24 14:15:48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미디어펜=김영진 기자] 폭포에서 쉴 새 없이 떨어지는 물, 천장은 유리로 제작돼 1층에서도 자연 채광이 쏟아지고, 마치 식물원처럼 곳곳에 나무가 자라는 공간... 

24일 베일을 벗은 현대백화점의 '더현대 서울'의 공간 인테리어 일부분이다. 

   
▲ 더현대서울 5층의 '사운즈 포레스트'./사진=미디어펜


감히 말하건대, '더현대 서울'은 한국 백화점 역사에 중대한 '터닝 포인트'가 될 것이라고 예견해 본다.

1930년대 일본 미쓰코시가 서울 명동에 미쓰코시 경성지점(현 신세계백화점 본점 본관)을 열면서 한국에 근대화된 백화점을 선보인 이후, 한국에는 미도파, 동화, 신신백화점 등 수많은 백화점이 우후죽순 생겨나고 사라졌다. 

70년대 롯데백화점이 서울 소공동에 백화점을 열면서 백화점 시장은 롯데-신세계-현대 3강 체제로 재정비됐다.

롯데-신세계-현대의 경쟁 지표는 대형화, 다점포 전략이었다. 그 사이 럭셔리 경쟁까지 벌어졌다. 이들은 더 많은 고객을 유치하고 더 많은 매출을 일으키는 것이었다. 이런 경쟁 포인트는 지금도 유효하다.

그러나 이날 그랜드 오픈한 '더현대 서울'은 이런 백화점의 경쟁 지표의 패러다임을 바꿨다는 데서 의미가 있다.  동시에 온라인과 모바일로 넘어간 쇼핑 트렌드 속에 오프라인 백화점이 나아갈 방향성을 제시했다.

   
▲ 더 현대 서울 내부./사진=미디어펜

더현대 서울은 '리테일 테라피'라는 컨셉을 도입해 고객에게 '자연', '힐링', '쉼'을 제시한다. 마치 도쿄의 '뉴우먼'과 방콕의 '엠쿼티어'와 유사하다.  

더현대 서울의 전체 영업 면적(8만9100㎡) 가운데 매장 면적(4만5527㎡)이 차지하는 비중은 51%로, 나머지 절반가량의 공간(49%)을 실내 조경이나 고객 휴식 공간 등으로 꾸민 것이다. 이는 현대백화점 15개 점포의 평균(65%)보다 30%(14%p)가량 낮다.

또한 고객들이 매장을 걷는 동선 너비를 최대 8m로 넓혔다. 유모차 8대가 동시에 움직일 수 있는 크기로, 다른 백화점 점포들보다 2~3배가량 넓다.

   
▲ 더현대서울 1층의 워터폴 가든./사진=미디어펜

백화점 1층에는 12m 높이의 인공 폭포(워터폴 가든)가 있다. 또한 더현대 서울 5층을 비롯한 매장 곳곳에는 총 1만1240㎡(3400평) 규모의 실내 조경 공간이 꾸며져 있다. 

이중 단연 눈길을 끄는 건 5층에 들어선 실내 녹색 공원 '사운즈 포레스트'다. 천연 잔디에 30여 그루의 나무와 다양한 꽃들이 있다. 층고가 아파트 6층 높이인 20m에 달하는데다, 자연 채광도 누릴 수 있어 고객들에게 탁 트인 개방감을 선사한다. 로스앤젤레스 더라인호텔의 '커미서리'처럼 자연 채광과 나무가 있는 공간에서 커피를 마시고 식사를 하는 분위기를 자아낸다. 

곳곳에 배치된 좌석에는 누구라도 앉아서 편안히 쉴 수 있도록 했다. 특히 6층의 그린돔은 프랑스 국립박물관인 '그랑 팔레'의 상징 '돔 천장'을 모티브로 해 벽이나 천장이 없어 매장에서 자연 채광을 그대로 느낄 수 있는 게 특징이다. 

   
▲ 더현대 서울 천장이 유리로 제작돼 자연 채광이 들어온다./사진=미디어펜

백화점 내에 설치된 박선기 작가와 서혜영 작가의 작품도 눈길을 끈다. 박 작가는 서울신라호텔 샹들리에로 유명하다. 1층의 '스튜디오 스와인'은 일본의 건축가 아즈사 무라카미와 영국 아티스트 알렉산더 그로브스가 결성한 디자인 스튜디오이다. 

또한 6층에는 200여 작품을 전시할 수 있는 복합문화시설 '알트원'과 차세대 문화센터 'CH 1985'이 들어선다. 알트원에서는 오는 26일부터 앤디워홀의 회고전이 진행된다. 

김형종 현대백화점 사장은 "현대백화점그룹의 50년 유통 역량과 노하우를 활용한 파격적이고 혁신적인 콘텐츠를 선보여 더현대 서울을 대한민국 서울의 대표 라이프스타일 랜드마크로 키울 방침"이라며 "지금껏 경험해보지 못했던 새로운 쇼핑 경험과 미래 생활가치를 제시하는 '미래 백화점의 새로운 모델'로 자리매김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샤넬, 에르메스, 루이비통이 미입점한 것에 대해 현대백화점 측은 "현재 루이비통 등 다수의 유명 명품 브랜드와 협의를 진행하고 있다"며 "오픈 후에도 지속적으로 명품 브랜드를 보강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미디어펜=김영진 기자] ▶다른기사보기

[이런 기사 어때요?]

현대백화점, 내달 26일 여의도에 '서울 최대' 백화점 오픈
현대백화점, 설 선물세트 '명절 임박 배송 서비스' 진행
백화점 틀 깬 '더현대 서울', 26일 오픈...'자연친화형 미래 백화점' 선보인다
블루보틀, 여의도 '더현대 서울'에 오픈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3길 30 세종로대우빌딩 복합동 508호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김태균 | 청소년보호책임자: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