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2.01.23 17:23 일
> 정치
안민석, 고발 사주 의혹 윤석열에 "최순실처럼..."
6일 페이스북에 "윤석열 청부 고발 의혹에서 최순실 국정농단의 향기가 난다"
승인 | 이희연 기자 | leehy320@mediapen.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21-09-06 16:57:31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미디어펜=이희연 기자]안민석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6일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여당 의원 '고발 사주' 의혹과 관련해 "윤석열 일당의 청부 고발 의혹에서 최순실 국정농단의 향기가 난다"고 맹비난했다. 

안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최순실 사건의 본질은 비선의 비정상적인 개인이 허수아비 대통령을 통해서 국정을 사유화했다는 점이다. 이 사건의 본질 역시 최순실처럼, '권력의 사유화'"라며 이같이 말했다.

안 의원은 "처음에는 유시민, 최강욱, 황희석을 억지로 기소하면서까지 부하들을 지키려했다는 점이 이해가 되지 않았다"며 "그런데 최순실 사건을 반추해보니 답이 나온다. 윤석열도 이미 권력을 사유화하고 자신의 문고리들을 지키고자 하는 대권행보를 하고 있었던 것"이라고 주장했다. 

   
▲ 안민석 더불어민주당 의원./사진=연합뉴스
이어 그는 "최순실의 국정농단 보다는 파헤치기 쉬울 듯하다"며 "고발장에 첨부된 판결문을 유출한 사람이 누구인지 검찰청 로그인 기록을 통해서 확인하면 된다"고 설명했다.

안 의원은 "김웅과 단체 텔레그램 방에 있었던 사람들이 증인이다. 아마 국민의힘 법률지원단 관계자들로 추정된다"며 "박범계 장관과 김오수 검찰총장에게 요청드린다. 정치검찰의 오명을 씻을 수 있을 기회로 생각하고 진실규명에 매진해 달라"고 요청했다. 

이준석 대표를 향해서는 "또다시 국정농단 늪에 빠지고 싶지 않다면 김웅 의원과 법률지원단 사이의 진실을 밝혀달라"고 압박했다. 
[미디어펜=이희연 기자] ▶다른기사보기

[이런 기사 어때요?]

정세균, TK공약..."KTX구미역 신설·경북 무료버스"
이낙연, TK 공약..."대구·경북, 메가시티로 발전"
송영길 "윤석열 청부고발 의혹, 감찰 아닌 수사"
이재명, 세종·충북 경선 득표율 54.54%로 1위
정홍원, 선관위원장 사표 철회..."후보들, 협조해 달라"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3길 30 세종로대우빌딩 복합동 508호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김태균 | 청소년보호책임자: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