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1.11.29 17:48 월
> 정치
민주당 "김웅, 무책임한 기자회견...국회의원 맞나"
이용빈 대변인, 8일 논평 통해 "국민 한 사람으로서 참담"
승인 | 조성완 기자 | csw44@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21-09-08 14:37:57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미디어펜=조성완 기자]더불어민주당은 8일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고발사주' 의혹의 중심에 있는 김웅 국민의힘 의원의 기자회견에 대해 “과연 국민을 대표한다는 국회의원의 자세가 맞는지 의심스럽다”고 비판했다.

이용빈 대변인은 이날 김 의원의 기자회견 이후 논평을 통해 "오락가락 해명에 이어 누구인지도 모르고, 아무것도 기억나지 않는다는 말만 남은 무책임한 기자회견 내용"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제보자는 황당 캠프 소속'이라는 말로 물타기를 하려 했던 어제에 이어 또다시 '여당 공작'을 언급했다"며 "제보자가 국민의힘 측 인사라는 보도에도 공작과 정쟁에만 급급한 모습에 국민 한 사람으로서 참담한 심정"이라고 지적했다.

   
▲ 8일 '고발 사주' 의혹에 관해 입장을 밝히는 국민의힘 김웅 의원./사진=연합뉴스

이 대변인은 야당을 겨냥해서는 "모두가 국민의힘 소속임에도 진위 파악을 위한 노력은 하지 않고 있다"면서 "여기에 '제보자를 안다', '제보자를 밝히라'는 압박만 가하며 본질을 호도한 채 공익신고자 찾기에만 매달리고 있다"고 꼬집었다.

이어 "국민의힘이 언제까지 '모르쇠'로 일관하며 떳떳할 수 있을지 궁금하다. 감추고 숨기려고만 하는 태도는 의심만 더욱 높일 뿐"이라고 날을 세웠다.

그는 "조사당국은 국민의힘 발 '고발 사주' 사건에 대해 신속하고 명확한 수사로 진실을 밝히고, 검찰도 감찰 결과를 신속하게 발표하라"고 촉구했다.
[미디어펜=조성완 기자] ▶다른기사보기

[이런 기사 어때요?]

'고발 사주' 의혹 '키맨' 김웅, 결국 맹탕 회견
이준석 "윤석열, 떳떳하다는 입장...공수처가 진행해야"
김웅 "대화창 삭제는 제보자 신원 보호 위한 것"
윤석열 "고발 사주 의혹, 공작" 지도부도...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3길 30 세종로대우빌딩 복합동 508호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김태균 | 청소년보호책임자: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