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2.01.17 16:49 월
> 정치
상승세 홍준표, 선명성+친근감=무야홍?
여론조사 상승세 홍준표...범야권 후보 적합도 1위
최대 무기는 선명성에 '막말 이미지' 벗으면 위협적
승인 | 조성완 기자 | csw44@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21-09-16 09:21:17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미디어펜=조성완 기자]국민의힘 대권주자인 홍준표 의원의 기세가 매섭다. ‘범보수 후보 적합도’에서는 독주하던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제치고 1위 후보 자리를 탈환했다. ‘선명성’이 장점인 홍 의원이 과거 ‘막말’ 이미지를 걷어낸다면 강력한 무기를 더할 수 있다는 분석이다.

14일 ‘데일리안’이 여론조사 전문기관 '여론조사공정㈜'에 의뢰해 지난 10일부터 11일까지 이틀간 전국 남녀 유권자 1,095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정례조사에 따르면 홍 의원은 국민의힘 대권 주자 적합도 조사에서 31.4%의 지지를 얻으면서 윤 전 총장(28.5%)을 2.9%p 앞섰다.

같은 날 ‘아시아경제’가 윈지코리아컨설팅에 의뢰해 지난 11~12일 전국 만 18세 이상 유권자 1024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여론조사에 따르면 ‘보수 야권 대권 후보적합도’에서 홍 의원은 32.8%를 기록해 25.8%에 그친 윤 전 총장을 앞섰다. 홍 의원은 직전 조사(8월 3주 차) 대비 10.7%p나 지지율이 올랐고 윤 전 총장은 3.0%p 하락하면서 순위가 바뀌었다.

‘홍준표 바람’이 무서운 점은 세대·지역·이념성향을 가리지 않는다는 것이다. 윤 전 총장과 최재형 전 감사원장이 보수층 박스권에 갇혀 지지율 정체현상을 보이는 것과 달리 홍 의원은 중도층과 MZ세대 표심을 쓸어담는 모양새다. 

   
▲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홍준표 의원이 10일 대구 서문시장을 방문해 손을 들어 인사를 하고 있다./사진=홍준표 의원 페이스북 캡처

리얼미터가 오마이뉴스 의뢰로 지난 6~7일 전국 성인남녀 2019명를 대상으로 실시한 여론조사에 따르면 홍 의원은 보수야권 대선후보 적합도 조사에서 △18~29세(37.7%) △30대(36.6%) △40대(40.2%) △광주·전라(38.5%) △대구·경북(37.2%) △진보층(35.3%) △열린민주당 지지층(45.9%) △더불어민주당 지지층(35.5%)에서 평균보다 높은 지지율을 기록했다.

엠브레인퍼블릭·케이스탯리서치·코리아리서치·한국리서치 4개 여론조사기관이 지난 6~8일 전국 성인남녀 1011명을 설문한 '전국지표조사'(NBS)에서도 홍 의원은 60대와 70대 이상, 보수층, 국민의힘 지지층을 제외한 모든 계층에서 윤 전 총장을 앞섰다. 특히 지역별 지지율은 전 권역에서 윤 전 총장보다 우세했다.

홍 의원도 최근 페이스북을 통해 "대선은 우리끼리만 투표하는 것이 아니라 중도층, 진보층, 호남, 2040세대 표심도 가져오는 확장성이 있어야 한다"며 "이제 남은 곳은 60대 이상과 대구·경북밖에 없다. 싹쓸이하고 오겠다"라고 자신감을 내비쳤다.

정치권은 홍 의원의 지지율을 견인하는 원동력으로 선명성을 꼽는다. 윤 전 총장이 정치 입문 이후 다소 애매한 입장을 내놓는 사이 홍 의원은 특유의 ‘사이다 발언’을 쏟아냈다. 핵심 지지층인 대구·경북을 위한 공약으로는 “TK 통합신공항을 ‘박정희 공항’으로 이름 짓겠다”면서 표심을 자극했다.

당내 지도부의 한 관계자는 “박근혜 전 대통령과의 관계에서 윤 전 총장은 TK 지지층 사이에서 다소 불리한 측면이 있다”면서 “반면 홍 의원은 지지층이 원하는 발언을 시원하게 내지르면서 표심 공략에서 한발 더 앞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과거의 막말 이미지를 벗어던진 건 홍 의원에게 새로운 무기가 될 수 있다. 지난 대선에 이어 당 대표를 거치면서 홍 의원에게는 항상 ‘막말 정치인’이라는 꼬리표가 달려 있었다. 하지만 유튜브 ‘홍카콜라’를 비롯해 홍 의원의 토론회 영상이 유튜브에 공유되면서 ‘재밌는 인물’로 각인되기 시작했다는 분석이다.

장성철 대구가톨릭대 특임교수는 “과거의 막말 이미지가 최근 상당히 희석된 부분이 있다”며 “토론회에서 반성하는 모습을 보여준다면 상당한 효과를 기대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여론조사와 관련한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미디어펜=조성완 기자] ▶다른기사보기

[이런 기사 어때요?]

윤석열-홍준표, 경선 레이스 첫 관문 통과
최재형 "캠프 해체, 홀로 선다...대선중단은 아냐"
이준석 "내일 선거하면 못 이겨, 젊은 세대와 괴리"
1차 컷오프 앞둔 국힘, 총력전 돌입
김종인 "윤석열, 파리떼에 지난 5개월 헤맸다"
윤석열 "조성은 발언, 박지원과 공작 상의했다는 것"
‘양강’ 형성한 윤석열·홍준표...주말 나란히 TK행
‘고발 사주’ 의혹 두고 프레임 전쟁...정국 시계 제로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3길 30 세종로대우빌딩 복합동 508호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김태균 | 청소년보호책임자: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