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2.01.27 18:28 목
> 정치
윤석열, 민주 경선에 "지지층도 이재명 게이트 인정"
11일 페이스북 통해 "이재명 대처법, 괴벨스식 국민세뇌 선동"
승인 | 조성완 기자 | csw44@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21-10-11 10:01:06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미디어펜=조성완 기자]국민의힘 대선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은 11일 더불어민주당의 대선 경선 결과에 대해 “민주당 지지층도 대장동 게이트를 이재명 게이트로 인정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를 향해서도 “괴벨스식 세뇌 선동을 중단하라”라고 일갈했다.

윤 전 총장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민주당 후보로 이 지사가 선출됐지만 후보 선출 결과보다 투표 내용이 더 흥미롭다”면서 “이낙연 전 대표가 3차 선거인단 투표에서 62.37%를 얻어 28.3%를 얻은 이 지사를 크게 앞질렀기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쏟아지는 증거와 정황, 수사선상에 오른 인물들이 범죄의 몸통으로 이재명 후보를 지목하고 있는데도 ‘국힘(국민의힘) 게이트’로 덮어씌우기를 하니, 아무리 민주당 지지자라 할지라도 쉽게 수긍할 수 있겠나”라고 꼬집었다.

   
▲ 더불어민주당 제20대 대통령 선거 후보로 선출된 이재명 경기도지사. /사진=더불어민주당 제공
윤 전 총장은 이 지사를 향해서도 “처음부터 지금까지 안하무인, 적반하장식 대응으로 일관하고 있다”고 “심지어 어제는 '미개인이 아닌 국민은 이 사건이 국힘게이트. 이재명의 최대치적임을 금방 파악하십니다'며 국민을 향해 막말을 했다”고 비판했다.

그는 "당선 일성으로 대장동 게이트가 국힘 게이트라고 또 다시 외쳤다"면서 "이재명 후보의 대처법은 '거짓말도 계속하면 진실이 된다'는 괴벨스 식 국민세뇌 선동이자, 정파별로 국민을 두 패로 나눠 싸움을 붙이는 일"이라고 일침을 가했다.

이어 “철저한 진실 규명을 위해 정파를 떠나 모든 세력이 힘을 모아야 한다”며 “검찰은 신속하게 수사를 진행하고 정치권은 특검을 합의해 대장동 게이트의 진상을 규명하고 범죄자들을 처벌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미디어펜=조성완 기자] ▶다른기사보기

[이런 기사 어때요?]

이낙연, '무효표 처리' 이의제기…이상민 선관위원장 "당규대로"
이재명 "교만 말라는 국민의 채찍…대장동 영향 있어"
이재명 "화천대유 근절…'준비된 대통령' 자부"
이낙연, 승복 질문에 답변 안해…"정리되는대로 말씀드릴 것"
이변 없이 이재명, 20대 대선 민주당 후보 확정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3길 30 세종로대우빌딩 복합동 508호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김태균 | 청소년보호책임자: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