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1.11.30 13:38 화
> 정치
이변 없이 이재명, 20대 대선 민주당 후보 확정
대장동 의혹 돌파 쉽지 않아…10일 발표 3차 선거인단서 28% 득표 '충격의 참패'
친문-이낙연측 '원팀' 의구심…경선 총 누적득표 50.29%, 가까스로 대선 후보 선출
승인 | 김규태 차장 | suslater53@gmail.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21-10-10 19:30:23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미디어펜=김규태 기자]결국, 절대적인 이변은 없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10일 발표한 서울 지역 순회 경선 및 3차 국민선거인단 결과, 최종 누적 득표율 50.29%(71만 9905표)를 기록하면서 결선투표까지 가지 않고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로 선출됐다.

다만 이 누적 득표율은 중도 사퇴한 정세균 전 국무총리 및 김두관 민주당 의원의 득표 전체를 무효표로 처리해야 나오는 수치다.

이재명 지사는 당초 9일까지 경기 경선을 치르면서 누적된 총 득표율은 55.29%(111만 7896명 중 60만 2357표)였지만, 10일 발표된 3차 선거인단에서 이낙연 전 민주당 대표에게 참패하면서 먹구름을 드리웠다.

10일 발표난 서울 지역 순회 경선에서 이 지사는 51.45%를 득표하며 이낙연 전 대표(36.50%)를 가볍게 눌렀지만, 같은날 발표난 3차 선거인단에서 28.3% 득표에 머무르며 충격의 참패를 당했다.

이 전 대표는 3차 선거인단 투표 결과, 62.37%를 득표하면서 이 지사와 이 전 대표가 각 단위별로 받았던 득표율 중 최대치를 기록하며 아쉬움을 남겼다.

   
▲ 9일 진행된 경기 지역 순회 경선에서 더불어민주당 후보인 이재명 경기도 지사(사진 좌측)와 이낙연 전 민주당 대표가 손을 흔들며 청중에게 인사하고 있다. /사진=민주당 제공
이전까지 단위별 최대 득표율은 이 지사가 자신의 텃밭인 경기 지역 순회 경선에서 받은 59.29%다.

이 지사는 10일 오후 6시 발표된 민주당의 서울 지역 순회 경선에서 대의원·권리당원·국민일반당원의 온라인·자동응답(ARS)투표를 집계한 결과, 유효투표수 8만 8893표 중 4만 5737표(51.45%)를 얻었고, 이 전 대표는 3만 2445표(36.50%)를 받았다.

반면 이 지사는 이날 동시에 발표된 3차 국민선거인단(국민+일방당원) 투표 결과, 7만 441표(28.30%)에 그쳤고 이 전 대표는 15만 5220표(62.37%)로 압승을 거뒀다.

일주일 만에 완전히 반전된 이러한 득표 추이는 최근 이 지사의 대장동 의혹이 불거지면서 일어난 것으로 해석된다.

이 지사는 자신의 성남시장 재임 당시 일어난 '대장동 개발사업 특혜' 의혹에 이날 사실상 큰 악영향을 받은 것으로 관측된다.

향후 민주당은 큰 고민거리를 안게 될 것이라는 정치권 전망이 나온다.

이 지사가 10연승을 달리는 등 지역에서 압승을 거두다가 마지막 3차 국민선거인단에서 이 전 대표에게 압도적인 패배를 당하면서 당심이 하나로 모아지지 않게 될 것이라는 우려가 커지고 있다.

실제로 하루 전까지만 해도 누적 기준으로 57~58%까지 넘보았던 이 지사의 최종 누적 득표율은 50.29%를 기록하면서 가까스로 신승을 거두면서 결선투표까지 가지 않게 됐다.

대선 후보로 확정됐지만 앞으로 이재명 캠프의 고심이 깊어질 전망이다.

정확히 한번의 국민선거인단 득표 반영으로 민주당 내 표심 5%p를 깎아먹게 된 것이 이날 확인된 실정이기 때문이다.

앞으로 이 지사가 어떤 선택으로 이번 난국을 헤쳐나갈지 주목된다.

[이런 기사 어때요?]

이재명, 경기도 '완승'…매직넘버 11만표 남았다
59.3% 이재명, 예상대로 '경기 압승'…이낙연 30.5%
이재명, 성남시에 민간자산 동결·부당이득 환수 '권고'
대장동 '초과이익 환수조항' 뺀 최종 결정자는?
참여연대·민변 "대장동 개발이익, 2699억원 더 챙겨"
검찰 대장동 수사, '유동규 윗선' 규명하려면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3길 30 세종로대우빌딩 복합동 508호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김태균 | 청소년보호책임자: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