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1.12.02 16:42 목
> 정치
이낙연 "경선 결과 수용...정권 재창출 힘 보낼 것"
13일 당무위 발표 후 "사퇴자 득표 처리 문제는 과제...당무위 결정 존중"
승인 | 이희연 기자 | leehy320@mediapen.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21-10-13 17:37:04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미디어펜=이희연 기자]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로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막판까지 불꽃튀는 경쟁을 벌였던 이낙연 전 대표는 13일, '무효표' 해석에 문제가 없다는 민주당 당무위원회의(당무위) 결정에 대해 "대통령 후보 경선 결과를 수용한다"며 승복을 선언했다. 

이 전 대표는 당무위 결정 발표 직후인 이날 오후 입장문을 통해 "대통령후보 사퇴자 득표의 처리 문제는 과제를 남겼지만, 그에 대한 당무위원회 결정은 존중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전 대표는 "경선에서 승리하신 이재명 후보께 축하드린다"며 "이 후보께서 당의 단합과 대선 승리를 위해 최선을 다해 주시리라 믿는다"고 전했다.

   
▲ 이낙연 전 대표는 13일, '무효표' 해석과 관련된 당무위 결정을 수용한다고 밝혔다. 사진은 이낙연 전 대표가 지난 1일 제주 난타 호텔에서 진행된 제주 합동연설회에서 지지를 호소하는 모습./사진=이낙연캠프 제공

이어 "함께 선의로 경쟁하신 추미애 박용진 정세균 김두관 이광재 최문순 양승조 동지께 감사의 마음을 전한다"며 "민주당의 승리를 위해 노력하겠다. 민주당이 직면한 어려움을 타개하고 국민의 신임을 얻어 정권을 재창출하기 위해 제가 할 수 있는 일을 숙고하고 작은 힘이나마 보태겠다"고 약속했다. 
  
 그러면서 "부족한 저를 도와주시고 지지해주신 모든 분께 눈물 나도록 고맙고 미안하다"며 "그 고마움과 미안함을 제가 사는 날까지 갚아야 할 텐데, 그럴 수 있을지 모르겠다"며 미안함을 표시했다. 

이 전 대표는 "지금은 민주당의 위기다. 위기 앞에 서로를 포용하고, 그 힘으로 승리했던 것이 민주당의 자랑스러운 역사"라며 "민주당이 더 혁신하고, 더 진화하고, 국민과 국가에 무한책임을 지는 더 유능한 국민정당으로 거듭나는 데 힘을 모으겠다"고 말했다. 

이 전 대표는 지난 민주당 제20대 대선 경선에 참여해 막판까지 1위 후보인 이재명 경기지사와 경쟁을 벌여왔다. 이 전 대표는 지난 3차 국민선거인단 투표에서 전체 25만여 명의 투표자 중 62.37%를 차지해  28.3%의 이 지사를 누르고 1위에 오르는 저력을 보여주기도 했다. 
[미디어펜=이희연 기자] ▶다른기사보기

[이런 기사 어때요?]

지사직 들고 국감 가는 이재명, 대장동 돌파하나?
민주당 당무위, 이낙연 이의 제기 수용 않기로
이준석, 윤석열 미신 논란에 "유튜브 시청은 취향"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3길 30 세종로대우빌딩 복합동 508호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김태균 | 청소년보호책임자: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