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2.01.28 22:57 금
> 경제
SKC, 3Q 영업익 1458억원…전년비 139.1% 증가
2분기 연속 최대 실적 달성…동박·화학·반도체 등 전부문 수익성 확대
승인 | 나광호 기자 | n0430@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21-11-01 10:13:17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미디어펜=나광호 기자]SKC는 올 3분기 매출 8868억원, 영업이익 1458억원을 기록하는 등 2분기 연속 분기기준 최대 실적을 냈다고 1일 밝혔다. 

SKC는 모든 사업부문에서 고른 실적 개선을 이룬 결과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32.8%, 영업이익은 139.1% 증가했다고 설명했다.

2차전지용 동박사업 투자사 SK넥실리스는 매출 1753억원, 영업이익 235억원을 시현했다. 글로벌 물류 이슈에도 수익성이 확대된 것으로, SK넥실리스는 6월 본격 가동에 들어간 5공장에 이어 연내 6공장도 준공하는 등 연산 5만2000톤 체제를 확보한다는 전략이다.

   
▲ 서울 종로구 SKC 사옥/사진=SKC

화학사업 합작사 SK 피아이씨글로벌은 매출 2864억원, 영업이익 938억원을 달성하는 등 호조를 이어갔다. 이는 지난해부터 추진한 고부가 프로필렌글리콜(PG) 중심의 포트폴리오 비중 확대의 영향으로, 4분기에도 대형고객을 중심으로 고객 다변화를 업그레이드한다는 방침이다. 글로벌 물류 거점의 최적화도 추진하기로 했다.

인더스트리소재사업부문은 수요 증가 및 고부가 제품 중심의 포트폴리오 개선에 힘입어 매출 3034억원, 영업이익 310억원을 냈다. 돌가루(석회석)와 생분해 소재를 혼합해 만드는 신조새 생분해 라이멕스 사업도 본격 추진하는 중으로, 4분기에도 고부가 제품에 집중하는 등 수익성을 유지한다는 계획이다.

SKC솔믹스를 중심으로 하는 반도체소재사업의 매출과 영업이익은 각각 1201억원, 76억원으로 집계됐다. SKC는 공정용 세라믹 부품 수요가 이어진 가운데 CMP패드 천안공장이 상업가동을 시작하는 등 새로운 성장 모멘텀을 확보했다고 강조했다. 또한 세라믹 부품 생산설비 증설을 시작하고, CMP패드의 새로운 고객사 인증도 진행할 예정이다.

SKC 관계자는 "폐플라스틱 열분해유사업과 친환경 생분해 신소재 사업 본격화 등 플라스틱 선순환 생태계를 구축하는 중으로, ESG 경영 인증도 이어지고 있다"면서 "치열한 ESG 경영 노력이라는 기반에 사상 최대 분기 영업이익이라는 경제적 가치가 더해져 2nd 딥체인지가 가속화되고 있으며, 지속가능한 사회를 꿈꾸는 글로벌 No.1 모빌리티 소재 회사로 거듭나기 위해 구성원 모두가 더욱 박차를 가하겠다"고 말했다.

[미디어펜=나광호 기자] ▶다른기사보기

[이런 기사 어때요?]

SKC "2025년 기업가치 30조원 목표"
SKC, 쿠웨이트서 친환경 플라스틱 솔루션 사업화 나서
SKC, 2Q 영업익 1350억원…분기 기준 최대
SKC·코오롱인더·효성첨단소재, 주력 제품 호조 속 3분기 기대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3길 30 세종로대우빌딩 복합동 508호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김태균 | 청소년보호책임자: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