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2.01.17 16:28 월
> 경제
[진격의 SM그룹⑤]공격적 M&A 반복에도 '유상증자' 없는 이유는?
M&A에 유상증자·외부차입 대신 대여금 활용…SM하이플러스·SM상선이 계열사에 대여금 제공
승인 | 이동은 기자 | deun_lee@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21-11-09 14:58:00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1988년 삼라건설에서 시작된 SM그룹이 어느새 54개의 계열사를 거느리고 자산총액 10조원을 돌파하면서 재계 순위 38위에 이름을 올리고 있다. 우오현 회장의 진두지휘 아래 기업 인수·합병(M&A)을 바탕으로 성장해온 SM그룹의 히스토리와 당면한 과제를 짚어본다. <편집자주>

[진격의 SM그룹⑤]공격적 M&A 반복에도 '유상증자' 없는 이유는?

   
▲ SM그룹 CI./사진=SM그룹 제공


[미디어펜=이동은 기자]SM그룹은 그동안 15건이 넘는 M&A를 실시했지만, 올해 대한해운을 제외하면 대규모 유상증자가 없었다. M&A를 위한 자금은 유상증자나 대규모 외부 차입 없이 계열사 대여금으로 충당해 왔다. 

유상증자는 기업이 차입금 상환, 신규 투자 등 대규모 자금이 필요하다는 신호다. SM그룹은 공격적인 M&A로 성장해온 그룹으로 기업 인수를 위한 자금 소요가 많았을 수밖에 없다. 그러나 올해 6월 대한해운의 1865억원 규모 유상증자가 SM그룹의 첫 대규모 유상증자였다. 이 자금도 M&A 용도가 아닌 차입금 상환을 통한 재무구조 개선을 목적으로 사용됐다.

SM그룹은 유상증자, 기업공개(IPO), 외부 차입 대신 계열사 대여금을 적극 활용하고 있다. M&A 과정에서 인수 주체는 주요 계열사로부터 대여금을 받아 기업을 인수했다. 인수된 기업은 그룹 편입 후 정상화되면 다시 인수 주체나 계열사에 대여금과 지급보증을 제공한다. 수차례 건설·해운·제조업 M&A 후에도 자금이 그룹 밖으로 빠져나가지 않고 그룹 내에서 운용되고 있다. 

   
▲ SM상선, SM하이플러스 실적 추이./사진=미디어펜


그룹 내에서 주로 대여금을 제공하는 계열사는 SM하이플러스와 SM상선 등 현금을 안정적으로 창출하는 기업이다. 

SM하이플러스는 지난해말 삼라마이다스 324억원, KL홀딩스 197억원, SM인더스트리 279억원, 삼환기업 36억원 등 계열사에 856억원이 대여금으로 나가 있다. SM상선도 지난해말 계열사에 988억원을 대여금으로 제공하고 있다. 삼라마이다스에 705억원으로 가장 많은 대여금을 제공하고 있고, 라도 90억원, 삼환기업 76억원, 삼라농원 65억원 등이 있다. 

SM그룹 내 대여금을 받는 주체는 삼라마이다스와 삼라 등 지주사 역할을 하는 곳이다. 삼라는 매출액과 영업이익이 늘어나면서 이익이 나는 것처럼 보이지만, 실제 현금은 창출하지 못하고 있다. 자산 6244억원의 64.9%인 4053억원이 종속·관계기업투자주식으로, 계열사 실적이 좋아지면서 삼라의 이익이 나고 스스로는 돈을 벌지는 못하는 구조다. 삼라가 계열사로부터 받은 대여금은 동아건설산업 15억원, 남선알미늄 93억원, 대한상선 65억원, 우방 15억원 등이다.

삼라마이다스는 총자산 2387억원 중 지분법적용투자주식이 2106억원(88.2%)이다. 지난해 매출액 575억원도 모두 지분법이익이다. 영업활동 현금흐름은 마이너스 91억원을 기록했다. 계열사로부터 대여금을 받아 지코, 화진 등 기업을 인수했다. 지난해말 삼라마이다스 SM상선 705억원, SM하이플러스 324억원 외에도 동아건설산업(80억원), 우방(19억원), 벡셀(20억원)로부터 대여금을 받았다.

   
▲ 2020년말 기준 삼라가 제공한 지급보증내역./자료=삼라 감사보고서


대신 삼라와 삼라마이다스는 주로 계열사에 공동주택 PF대출, 이행보증 등 지급보증을 제공하고 있다. 

지난해말 기준 삼라는 우방 516억원, SM중공업 480억원, 경남기업 879억원, SM상선 443억원 등 총 3801억원 규모의 지급보증을 제공하고 있다. 삼라마이다스도 SM상선에 196억원, SM화진에 25억원의 지급보증을 제공했다.

그러나 SM그룹이 올해 공정자산총액 10조원을 넘어 상호출자제한기업집단으로 지정되면서 신규 채무보증은 금지된다. 

한 기업분석 전문가는 “SM그룹에는 상장사가 많지 않고, 대규모 외부 차입이나 증자 없이 계열사 간 자금 대여와 채무보증을 통해 사업을 확장하고 운영해왔다”며 “신규 채무보증이 금지된만큼 유예기간 동안 기존의 채무보증을 해소하고 신규로 대규모 자금을 조달할 수 있는 방안을 찾아야 한다”고 말했다.
[미디어펜=이동은 기자] ▶다른기사보기

[이런 기사 어때요?]

[진격의 SM그룹④]얽히고 설킨 지배구조…재편 향방은?
[진격의 SM그룹③]대한해운·대한상선·SM상선, 새둥지서 '도약'
[진격의 SM그룹②]건설만 7개 사..M&A로 만든 연합군
[진격의 SM그룹①]재계 순위 38위, 공격적 M&A 결실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3길 30 세종로대우빌딩 복합동 508호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김태균 | 청소년보호책임자: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