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2.01.26 19:32 수
> 경제
국내 제약·바이오, R&D 적극 투자...1위는 셀트리온
연구개발 통한 선순환구조 정립 중요성↑
승인 | 김견희 기자 | peki@mediapen.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21-11-23 15:17:24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미디어펜=김견희 기자]국내 주요 제약·바이오 기업들이 연구개발(R&D) 투자 비율을 적극적으로 늘려가고 있다. 연구개발을 통한 신약 개발, 수익 창출, 선순환 구조의 중요성이 높아진 결과로 풀이된다. 

   
▲ 셀트리온 연구원이 연구를 진행하고 있다./사진=셀트리온 제공

23일 업계에 따르면 셀트리온은 올해 3분기까지 업계에서 가장 많은 연구개발 비용을 사용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 회사의 올해 3분기까지 연구개발 투자 비율은 3285억원으로 매출액(약 1조2897억원) 대비 22.97%를 기록했다. 여기에는 정부보조금 322억원도 포함된다. 

셀트리온이 개발 중인 주요 파이프라인으로는 얀센의 자가 면역 치료제 스텔라라 바이오시밀러 'CT-P43', 바이엘이 개발한 황반변성 치료제 아일리아의 바이오시밀러 'CT-P42', 암젠의 다발골수종 치료제 프롤리아 바이오시밀러 'CT-41' 등이 있다. 

연구개발 투자 비율만 놓고 봤을 때 글로벌 제약사 못지 않다는 평가다. 업계 관계자는 "통상적으로 제조업은 매출액의 3~4% 대를 연구개발에 투자하는 반면 국내 주요 제약·바이오 기업의 연구개발 비중은 이미 그 두배를 넘어선 상황으로 혁신 전략을 추구하고 있다고 보는 것이 맞다"고 말했다. 

실제로 주요 국내 제약사들은 연구개발비를 대폭 늘리고 있다. 일동제약의 올해 매출 대비 연구개발 투자 비율은 19.1%(796억원)로, 지난해 같은 기간 11.5% 대비 7.6% 포인트나 증가했다. 일동제약은 비알코올성 지방간염(NASH) 치료제, 노인성 황반변성 등의 파이프라인을 확보하고 있다. 

대웅제약도 올해 3분기까지 연구개발비용으로 매출액 대비 16.9%인 1318억원을 들였다. 대웅제약은 최근 국내 식품의약품안전처에 위식도역류질환 치료제 '펙수프라잔'에 대한 품목허가 신청을 했으며 올해 들어 펙수프라잔 단일 품목으로 4건의 기술수출 성과를 내기도 했다. 또 경구용 코로나19 치료제 '코비블록(카모스타트)'를 개발 중이기도 하다. 

한올바이오파마, 동아에스티, 부광약품 등도 15% 안팎으로 연구개발 비용을 들였다. 한올바이오파마는 자가면역질환치료제 'HL161', 안구건조증 치료제 'HL036' 등 파이프라인을 확보하고 있다. HL036은 연내 미국 후속 임상 3상에 착수해 내년까지 톱라인 결과를 확보한다는 게 회사의 계획이다. 

동아에스티는 패치 형태의 치매 치료제 'DA-5207' 스텔라라 바이오시밀러 'DMB-3115' 글로벌 임상 3상을 진행 중이다. 

반면 연구개발 투자 비중이 높기로 정평 난 한미약품은 올해 3분기까지 누적 연구개발 투자비율이 전체 매출액 14%인 902억7100만원에 그쳤다. 사노피와의 기술수출 글로벌 임상 계약이 종료된 영향으로 분석된다. 

이 밖에도 올해 3분기까지 주요 제약사들의 연구개발 비용 비중을 살펴보면 △유한양행 1247억원(10.27%) △녹십자 901억원(10.22%) △종근당 1118억(11.43%) △보령제약 272억(6.24%) △부광약품 161억원(12.61%) 등이다. 

업계 관계자는 "연구개발을 통한 의약품 개발과 이를 통한 수익 창출 그리고 또 다시 연구개발에 투자하는 선순환 구조에 대한 중요성이 짙어진 결과다"며 "이러한 흐름은 더욱 공고해질 것으로 전망된다"고 말했다.

[미디어펜=김견희 기자] ▶다른기사보기

[이런 기사 어때요?]

"mRNA 기술 대세"...제약바이오, 백신·치료제 개발 총력
SK바사 국산 코로나19 백신 개발 선두...2호는 어디?
셀트리온 코로나19 항체치료제, 페루서 조건부 사용허가
먹는 코로나19 치료제 상용화 임박...식약처 "긴급사용승인 심사"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3길 30 세종로대우빌딩 복합동 508호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김태균 | 청소년보호책임자: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