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07.18 21:29 목
> 연예·스포츠
제주 성당 피습...네티즌 “제주에서 태어났지만 떠날까 고민” “관광수입이 국민 죽게해”
승인 | 정재영 기자 | pakes1150@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16-09-18 23:51:40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 사진=YTN 방송 캡처

[미디어펜=정재영 기자]제주 성당에서 피습 사건이 일어나 네티즌들의 걱정 어린 시선이 모이고 있다.

김모(61, 여)씨는 17일 제주의 한 성당에서 기도하던 중 중국인 첸모(50)씨의 흉기에 찔렸다. 119에 연락해 긴급 수술을 받은 김씨는 18일 안타깝게 숨을 거두고 말았다.

이에 네티즌들은 “저도 제주 38년 사는데 지금은 로터리나 분수대 탑동가도 외국인 밖에 없네요. 국제결혼도 반대해야 하는 데요”(alzk****), “한때 제주도는 다시 가고 싶은 휴가지 였는데. 이젠 가고 싶다는 생각이 들지 않는다. 중국인들 왁자지껄 떠드는 소리 들으면 스트레스 더 쌓이는 기분”(ponc****), “관광수입 얼마나 된다고 국민을 이렇게 죽게 만드나. 아 진짜 싫다”(0119****), ”제주도는 한국 땅인가 중국 땅인가“(himn****) 등 여러 반응을 보였다.

이어 다른 네티즌들도 “새벽기도 끝나고 혼자남아 기도하신걸 보니까 간절히 원하고 바라던 게 있으셨을 텐데. 안타깝습니다 명복을 빕니다”(blad****), “무비자 입국 폐지해라. 우린 중국가려면 비자 받게 하는데 왜 우린 무비자로 해주는 건지. 국제호구란 거 광고하남?”(imoe****), “이제 제주도는 우리 땅이 아닙니다. 넘쳐나는 인구와 난개발로 환경도 다 오염되고”(empt****) 등 한탄했다.

한편 용의자 첸모씨에 대해 검찰은 살인 혐의 적용을 검토 중이다.
[미디어펜=정재영 기자]

[이런 기사 어때요?]

정우성 '섹션' 출연, 네티즌들 "진중하고 사려깊은"부터 "잘생김의 끝판왕"
'월계수 양복점 신사들' 차주영, 우현 향한 싸늘한 태도 '냉랭'
‘불어라 미풍아’, 천억 원대 유산 상속으로 ‘유쾌한 공감’ 이끌어 내다
오승환 2이닝 무실점 시즌 5승, 다양한 반응 “구세주 없었음 어쩔뻔” vs “수비 도움 커”
지드래곤 고마츠 나나 사진유출, 네티즌 "사생활 보호 좀 해줍시다"
‘인기가요’ 결방에 네티즌들 “명절이니 가수들 좀 쉬자” “굳이 ‘부르스타’ 재방송해야 할까?”

회사소개 | 광고·제휴문의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인터넷신문윤리강령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3길 30 세종로대우빌딩 복합동 508호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민병오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