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08.18 11:13 일
> 경제
철강업계, 내진강재 사용 의무화 촉구 "건축법에 포함돼야"
내진 H형강 사용비율 21%…내진 철근 및 후반 비율 더욱 낮아
2010년 이후 규모 5.0 이상 강진 5차례 발생…동일본 대지진 영향
승인 | 나광호 기자 | n0430@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17-11-24 13:50:09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미디어펜=나광호 기자]경주에 이어 포항 지진 여파로 안전 문제가 대두되는 가운데 철강업계에서 건축법에 내진강재 사용 의무화 조항을 포함시켜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24일 업계에 따르면 국내 내진 H형강의 사용비율은 지난 2012년 4%에서 지난해 21%로 증가했지만 미국·일본 등 선진국에 비하면 낮은 수준이며, 내진 철근 및 후판의 경우 비율이 더욱 떨어져 지진 발생시 안전 문제가 우려된다.

미국은 구조엔지니어가 강재를 선정할 때 내진성능을 확보한 건축구조용 강재 사용을 강제하고 있고, 일본 역시 건축물에서는 내진설계 강화 및 용접성 강화를 위해 만들어진 SN(Steel New) 규격을 충족하는 강재만 사용할 수 있다.

이와 관련해 국회철강포럼 대표로 있는 박명재 자유한국당 의원이 내진강재 사용을 의무화하는 건축법 개정안 마련을 검토하고 있으나 건축법 개정은 내진설계 의무화 대상을 확대하는 방향으로만 진행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현재 건설사들은 일반강재와 콘크리트 사용량을 늘리거나 완충 구조물을 사용해 내진설계의 기준을 맞추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 1일 서울 양재동 더케이호텔에서 열린 'H코어' 브랜드 론칭 행사에서 우유철 현대제철 부회장(왼쪽에서 네번째) 등 관계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미디어펜

하지만 업계에서는 내진설계만으로는 부족하다는 입장을 피력하고 있다. 실제로 국내 한 철강회사가 지진 취약 지반에 위치한 아파트 벽을 대상으로 일반철근과 내진철근의 성능을 비교평가한 결과, 내진철근의 지진 에너지 충격 흡수력이 일반철근 대비 최대 30% 높은 것으로 드러났다.

국내에서 내진강재 사용 의무화 조항 도입이 미뤄지고 있는 이유로는 원가문제가 꼽힌다. 내진용 철근을 사용할 경우 32평형 아파트 한 채 기준 최대 60만원 가량 원가 부담이 증가한다.

이에 대해 업계는 가격 절감을 추진하면서도 관련법이 통과되지 않으면 사용비율이 늘어나지 않을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업계관계자는 "지난 2010년 이후 규모 5.0 이상의 강진이 5차례 발생하는 등 한반도도 더 이상 지진 안전지대가 아니라는 것이 드러나고 있음에도 안전에 대한 사회적 합의가 잘 이뤄지지 않는 것 같다"고 토로했다.

이어 "동일본 대지진 이후 한반도 지각에 영향이 생겨 강진의 가능성이 증가했다는 것이 전문가들의 소견"이라며 "국민과 건축물의 안전을 위해 내진강재 사용이 의무화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미디어펜=나광호 기자] ▶다른기사보기

[이런 기사 어때요?]

현대제철, 내진강재 브랜드 'H코어' 론칭 "안전가치 높인다"
철강업계, 수입 저품질 철강재 유통 "지진 대비도 신토불이"
규모 7.0 지진 올수도…한반도 대형지진 오나
포항 '또' 여진…규모 2.0 이상 총 59차례 발생

회사소개 | 광고·제휴문의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인터넷신문윤리강령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3길 30 세종로대우빌딩 복합동 508호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민병오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