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10.20 15:00 일
> 경제
신형 아반떼, 내년 2월 출격…'국민차' 타이틀 되찾을까?
7세대 신형 아반떼(코드네임: CN7)…오는 11월 첫 공개 유력 검토
하이브리드, 고성능 N 모델 등…다양한 버전의 아반떼 출시될 듯
승인 | 김상준 기자 | romantice@daum.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19-09-23 13:15:55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미디어펜=김상준 기자] 현대자동차의 신형 7세대 아반떼가 내년 2월 국내 출시될 것으로 예상된다. 

현대차는 신형 아반떼를 2020년 6월경에 출시하는 것으로 계획했으나, ‘삼각떼’라 불리는 현행 모델이 소비자들로부터 좋은 평가를 받지 못하면서 출시 시기를 앞당긴 것으로 보인다.

23일 업계에 따르면 신형 아반떼(코드네임: CN7)는 오는 11월 LA 모터쇼에서 처음 공개되는 것이 유력하게 검토 중이며, 국내에는 내년 2월부터 현대차 울산 공장에서 생산을 시작할 것으로 알려졌다.

   
▲ 현대 아반떼 / 사진=현대차


신형 아반떼는 최근 현대차의 친환경차 확대 정책에 발맞춰 △하이브리드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모델을 선보이고, 특히 하이브리드 모델의 경우 신형 아반떼의 주력 모델로 내세울 가능성도 점쳐진다.

신형 아반떼 하이브리드는 경제성에 중점을 두고 높은 연비를 기록하는 데 초점을 맞춰 차량을 개발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최근 출시한 쏘나타 하이브리드가 뛰어난 실 연비로 소비자들의 호평을 받고 있어, 신형 아반떼 하이브리드 모델에 대한 기대감도 덩달아 높아지고 있다.

   
▲ 현대차의 고성능 브랜드 'N' 엔진 / 사진=현대차


또한 현대차의 고성능 브랜드 ‘N’을 적용한 ‘아반떼 N’ 모델의 출시도 예상돼, 친환경에서 고성능 모델까지 폭넓게 아우르는 다양한 라인업이 완성될 전망이다. 

한편 신형 아반떼는 차량의 뼈대가 되는 ‘플랫폼’ 변경을 예고해, 차체 강성을 끌어 올릴 것으로 보이며, 현행 모델보다 차체가 커질 것으로 예상된다.

   
▲ 신형 아반떼(CN7) 테스트카 / 사진=오토블로그


전체적인 모습은 현행 ‘삼각떼’ 디자인을 벗고, 신형 쏘나타(DN8)와 비슷한 형태로 변경될 것으로 보인다. 외신에서 보도된 신형 아반떼 테스트카를 보면 차체가 확연히 커지고 쏘나타와 닮아 있는 실루엣을 확인할 수 있다.

그밖에 최신 △첨단운전자보조시스템(ADAS), 스마트폰과의 연결성을 개선한 △인포테인먼트 시스템, 현행 모델보다 더욱 커진 △대형 중앙 패널이 탑재되면서 다양한 편의 기능들이 추가될 것으로 전망된다.

자동차 업계 한 관계자는 “신형 아반떼는 기존 모델보다 눈에 띄게 상품성이 강화될 것”이라며 “확장된 차체, 완성도 높은 디자인, 친환경 파워트레인 등 장점들을 두루 갖춰 국민차의 위상을 다시 찾을 것”이라고 평가했다.

또한 그는 “신형 아반떼에는 최근 비약적으로 발전하고 있는 현대차의 하이브리드 제작 기술이 그대로 적용돼, 아반떼 하이브리드 모델은 뛰어난 실 연비를 기록할 것으로 보인다”며 현대차가 “하이브리드 모델 가격을 합리적으로 책정된다면, 일반 가솔린 모델을 뛰어넘는 판매량을 기록할 수도 있다”고 예상했다.
[미디어펜=김상준 기자] ▶다른기사보기

[이런 기사 어때요?]

완성차 업계, 채용은커녕 구조조정 나설판
[미펜TV 시승기] 쏘나타 하이브리드 반자율주행 '성능 테스트'
쏘나타의 반전공식…SUV 몰려와도 '굳건'
폭스바겐, 아테온 긴급 출고 정지…소비자 우롱?
[시승기] 페라리 포르토피노, 슈퍼카와 컨버터블의 '조화'
[미펜TV 시승기]쏘나타 말고 쏘나타 하이브리드 사세요 '꼭'
[시승기] 볼보 XC90, 2천cc괴물의 극한 고급SUV
모하비 더 마스터가 대한민국 SUV자존심인 이유 5가지
쌍용차, '비상 경영'…노사, 순환휴직 협의 중

회사소개 | 광고·제휴문의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인터넷신문윤리강령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3길 30 세종로대우빌딩 복합동 508호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민병오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