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12.07 14:52 토
> 경제
LG화학, 독일 플라스틱·고무 산업 박람회 'K 2019' 참가
석유화학 제품·배터리·CNT·작물 보호제 등 전시
승인 | 나광호 기자 | n0430@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19-10-15 10:25:14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미디어펜=나광호 기자]LG화학이 16일부터 23일까지 독일 뒤셀도르프에서 열리는 'K 2019'에 참여한다고 밝혔다. 이는 3년 주기로 개최되는 세계 최대 규모의 플라스틱 및 고무산업 박람회로, 총 60개국 3500여개사가 참석한다.

LG화학은 286㎡ 규모의 부스(7개 존)를 마련, 'Behind your Success'를 테마로 석유화학 제품들을 비롯해 배터리·탄소나노튜브(CNT)·작물 보호제 등의 제품과 첨단 기술을 선보인다고 15일 밝혔다.

ABS 존은 헤드램프·리어램프·사이드 미러를 비롯해 자동차 외장재에 적용되는 첨단 제품과 지붕타일·창호·데코시트 등 건축 자재에 활용되는 제품을 중심으로 구성됐다. 메탈로센 PO&POE 존은 태양광 패널용 필름 및 차량용 콘솔박스 등 LG화학에서 독자 개발한 메탈로센 촉매 기술이 적용된 폴리올레핀 엘라스토머(POE) 기반의 첨단 소재를 선보인다.

SSBR·Specialty Polymer 존에선 고성능 합성고무(SSBR)가 포함된 친환경 타이어와 고기능 합성고무(NBL)가 적용된 의료용 장갑 및 도로포장 등 아스팔트 개질제에 사용되는 스티렌 부타디엔 스티렌(SBS) 등을 볼 수 있다. PVC·Plasticizer·CNT 존은 친환경 가소제가 적용된 PVC 바닥재와 벽지 및 반도체 트레이를 비롯해 전도성 소재에 적용되는 탄소나노튜브(CNT) 제품 등 다양한 사업 분야의 화학 소재를 소개한다. 

   
▲ 'K 2019' 내 LG화학 부스 조감도/사진=LG화학


SAP&NPG 존은 유아 및 성인용 기저귀 원료인 고흡수성 수지(SAP) 제품과 분체도료 및 우레탄수지 등의 원료로 사용되는 고순도 네오펜틸 글리콜(NPG) 제품 및 기술을 홍보한다. 엔지니어링 플라스틱 존은 엔지니어링 플라스틱(EP)가 적용된 사각지대 경보장치(BSD) 및 자동차 휠 커버 등 자동차의 다양한 부분에 적용된 LG화학 소재를 전시한다. 

배터리&그린바이오 존은 석유화학 제품 이외의 신성장 사업 제품을 소개한다. LG화학의 배터리가 적용된 에너지저장장치(ESS)와 스마트워치 등 IT 제품에 들어가는 배터리를 비롯해 자회사 팜한농의 작물 보호제에 적용되는 친환경 기술들을 만나볼 수 있다. 

또한 자동차부품 소재 기술이 집약된 미래형 자동차 목업(Mock Up)을 소개하고 대형 스크린을 통해 자동차 부품 소재를 알릴 예정이다.

한편, 2004년 러시아에 해외지사를 설립하며 유럽시장에 진출한 LG화학은 현재 독일 프랑크푸르트에 위치한 판매법인을 비롯해 6개의 생산 및 판매법인과 지사를 두고 유럽시장 공략에 본격 나서고 있다.

[미디어펜=나광호 기자] ▶다른기사보기

[이런 기사 어때요?]

LG화학, ESS 안전성 강화 위해 소매 걷어붙여
LG화학-美 UDC, 차세대 OLED 물질 개발 파트너십 체결
LG화학-유미코아, 양극재 12만5000톤 공급계약 체결
SK이노-LG화학, 배터리 공방전 지속…'불가침 조약' 위배?

회사소개 | 광고·제휴문의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인터넷신문윤리강령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3길 30 세종로대우빌딩 복합동 508호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민병오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