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04.10 11:01 금
> 경제
LG화학, '인터배터리 2019'서 차세대 배터리·ESS 선봬
참여 업체 중 최대 규모 부스 설치…배터리 R&D 역사·성과 소개
승인 | 나광호 기자 | n0430@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19-10-16 09:54:05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미디어펜=나광호 기자]LG화학이 16일 사흘간 삼성동 코엑스에서 개최되는 '인터배터리(InterBattery) 2019'에 참가해 첨단 배터리들을 선보인다.

이 행사는 산업통상자원부가 주최하고 한국전지산업협회와 코엑스가 주관하는 국내 최대 규모 2차전지산업 전시회로, 올해 행사에는 국내외 약 100여개사가 참가한다.

LG화학은 참가업체 중 최대 규모(324㎡)의 부스에 기존 △소형 및 신시장(IT&New Application) △자동차(Automotive) △에너지저장장치(ESS) 섹션뿐만 아니라 '역사관(History)'과 '핵심기술관(Core Tech)' 섹션을 새롭게 추가했다.

역사관에서는 NCM 배터리 전기차 세계 최초 적용과 맞춤형 제작이 가능한 '프리폼' 배터리 등 1995년부터 25년에 걸친 R&D 투자를 통해 개발된 배터리 기술·성과를 볼 수 있다.

핵심기술관에서는 내부 공간활용을 극대화해 높은 에너지 밀도를 구현할 수 있도록 하는 'Lamination & Stacking' 제조 기술과 분리막 표면을 세라믹 소재로 얇게 코팅해 안전성과 성능을 대폭 향상시킨 안전성 강화 분리막(SRS®) 등을 설명한다.

   
▲ 16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김종현 LG화학 전지사업본부장(가운데)이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왼쪽)과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사진=LG화학


소형 및 신시장 섹션에서는 스마트폰 배터리 외에도 전동 스쿠터와 블루투스 스피커 및 청소기 등의 제품에 탑재된 배터리를 함께 선보인다. 베트남 최대기업인 빈패스트(VinFast)와 협력해 개발한 전동 스쿠터용 배터리 팩은 원통형 배터리를 112개 채용했으며, 방전된 배터리 팩은 충전된 팩과 교체가 가능해 충전 효율성을 높인 것이 특징이다.

자동차 섹션에서는 LG화학의 배터리가 탑재된 전기차들의 셀·모듈·팩 등을 직접 전시한다. 특히 순수 전기차 뿐만 아니라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차량 등 여러 친환경차에 제공되는 배터리 제품들을 전시한다.

ESS 섹션에서는 주택용 ESS 신제품 'RESU10M'을 비롯해 대규모 전력망용까지 미래 에너지 효율화를 선도하고 있는 다양한 ESS용 배터리 제품을 전시한다.

LG화학이 이번 달부터 시장에 공급 예정인 RESU10M은 100kg에 가까운 일체형 제품이 아니라 3가지 부품으로 분리되는 특성이 있어 부품당 무게가 30kg대에 불과, 한 명이 직접 설치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LG화학 관계자는 "주택용 ESS 제품인 RESU 시리즈는 세계 최고의 ESS 전시회인 'ees 유럽'에서 2016년에 본상을 수상하는 등 세계적으로 기술력을 인정받은 바 있다"며 "현장에 방문하면 오랜 R&D 역사를 통해 과거에서 현재를 넘어 미래를 만들어가는 LG화학의 기술을 눈으로 확인해 볼 수 있다"고 말했다.

[미디어펜=나광호 기자] ▶다른기사보기

[이런 기사 어때요?]

LG화학, 독일 플라스틱·고무 산업 박람회 'K 2019' 참가
LG화학, ESS 안전성 강화 위해 소매 걷어붙여
SK이노-LG화학, 배터리 공방전 지속…'불가침 조약' 위배?
LG화학-유미코아, 양극재 12만5000톤 공급계약 체결

회사소개 | 광고·제휴문의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인터넷신문윤리강령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3길 30 세종로대우빌딩 복합동 508호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민병오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