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2.01.20 20:16 목
> 정치
김남국 "법학 까먹었나" 하자 권성동 "수행 쌓아야"
24일, 법사위서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 두고 이재명-윤석열 대리전
승인 | 조성완 기자 | csw44@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21-09-24 17:53:31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미디어펜=조성완 기자]여야 대선주자인 이재명 경기도지사 측과 윤석열 전 검찰총장 측이 24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 이 지사의 성남시장 재직시절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을 두고 정면으로 충돌했다.

권성동 국민의힘 의원은 이날 법사위 전체회의에서 박범계 법무부 장관을 향해 "국민의힘 게이트라는데 논거도 논리도 근거도 없다"면서 "이재명 후보가 이것이 자신의 정치 생명과 직결돼 있다는 것을 직감한 것 같다"고 말했다.

권 의원은 윤 전 총장과 죽마고우 관계이자 조만간 캠프 선거대책본부장으로 합류할 예정으로 알려졌다.

그는 “민간개발업자는 1조 2500억원을 생각했는데 이재명의 성남개발공사는 6000억원을 준 것”이라면서 “원주민들한테 6500억원을 빼앗은 것이나 마찬가지”라고 주장했다.

이어 "화천대유가 들어간 컨소시엄이 하나은행이 있고 메리츠증권이 있는데 메리츠증권은 5000억원 기반 시설을 기부채납하고 나머지 수익은 기부하겠다고 했다"고 지적했다.

   
▲ 권성동 국민의힘 의원./사진=미디어펜

권 의원은 특히 "메리츠증권 제안서를 입수했다. 메리츠증권 제안대로 하면 더 많은 이익이 화천대유로 간다"며 “하나은행 컨소시엄 지분이 43%인데 어떻게 이익을 제일 적게 보나. 6%밖에 안 갖고 있는 사람들이 수익 대부분을 가져간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래놓고 적반하장격으로 이재명 후보가 우리 당 원내대표를 고발했다”면서 검찰의 수사를 촉구했고, 박범계 장관은 "법과 원칙에 따라 신속하게 규명할 필요성이 있다고 판단된다"고 답했다.

그러자 민주당에서는 이재명 캠프 수행실장인 김남국 의원이 반박에 나섰다. 그는 "권 의원이 말한 것이 너무 사실과 다른 것이 많아서 기가 막혀서 쓰러질 뻔했다. 너무 황당하다"고 지적했다.

김 의원은 "당시 한나라당이 민간으로 다 해 처먹으려고 한 것을 (이재명 당시 성남시장이) 안 된다고 하면서 공영으로 돌린 것"이라면서 "권 의원이 법학을 배운 지 오래돼서 까먹은 것 같은데 대장동 개발사업은 그냥 기부채납이 아니다"라고 꼬집었다.

이어 권 의원을 쳐다보면서 "권성동 의원님 말씀해보세요"라고 말하는 등 언성을 높였고, 권 의원은 황당하다는 듯 "지금 나한테 물어보시는 거냐"라고 재차 물었다.

김 의원은 웃으며 "네"라고 말한 뒤 박 장관을 향해 "이 사건 관련 수사가 이뤄지고 있는데 선거를 앞두고 있어서 수사 관련된 것이 선거에 영향을 주면 안 되지 않나"라고 질문했다. 이에 박 장관은 "선거 영향 여부도 중요하나 진실을 규명하는 것도 대단히 중요하다"라고 답했다.

   
▲ 더불어민주당 김남국 의원이 22일 서울 여의도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 열린 대검찰청 국정감사에서 질의하고 있다. 2020.10.22./사진=연합뉴스

권 의원도 물러서지 않았다. 그는 김 의원의 발언시간이 끝난 뒤 "김 의원이 이재명 후보 수행실장이란 것은 잘 알고 있지만 국정질의는 의원이 정부 상대로 질의하는 것"이라면서 "이재명 후보에게 충성심을 보이는 것은 좋은데 제 이름을 계속 거론하며 야단치듯이 한다. 4선 하는 동안 저런 태도는 처음 본다"고 질타했다.

권 의원은 "자기주장을 얘기하면 되는 것이지 동료 의원을 야단치듯 감정을 표출하는 것을 보면 좀 더 배우고 수행을 쌓아야 하겠다는 생각이 든다"며 "심심하면 '권성동 의원님' 하던데 그 부분 사과하시라. 예의가 아니다"라고 말했다.

이에 김 의원은 "제가 발언하는데 권 의원이 자꾸 말을 걸었다. 말 안 걸고 질문에 방해 않았으면 그런 일이 없었을 것"이라며 사과를 거부했고, 국민의힘 의원들 사이에서는 “정도가 지나쳤다”, “예의가 아니지 않나”라는 항의가 쏟아졌다.

소란이 일자 박광온 위원장이 "소속 위원님들이 상호 배려와 존중으로 회의를 원만하게 진행하도록 협조해달라"며 수습에 나섰지만 김 의원과 국민의힘 의원 간의 설전은 한동안 이어졌다.
[미디어펜=조성완 기자] ▶다른기사보기

[이런 기사 어때요?]

윤호중, 국힘의 국정조사·특검 요구에 "적반하장"
이재명 "국민의힘 적반하장 후안무치가 상상초월"
이낙연 "국힘의 대장동 의혹 특검 국조, 아니다"
김기현 "이재명, 사과 않으면 책임 묻겠다"
심상정 "대장동 개발, 비상식...특검이 가장 효과적"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3길 30 세종로대우빌딩 복합동 508호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김태균 | 청소년보호책임자: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