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2.01.17 16:49 월
> 정치
윤석열 "이재명 배임 행각은 상습적...국민 약탈"
17일 페이스북 통해 "국민이 위임한 권력을 사적 이익 위해 사유화"
승인 | 조성완 기자 | csw44@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21-10-17 11:14:13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미디어펜=조성완 기자]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은 17일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에 대해 "대장동 게이트에 이어 새롭게 드러나고 있는 각종 특혜 의혹을 보면, 이 후보의 배임 행각은 상습적”이라고 비판했다.

윤 전 총장은 이날 ‘이재명 패밀리의 국민 약탈, 제가 막겠습니다’라는 제목의 페이스북 글을 통해 이 후보의 성남시장 시절 '백현동 옹벽 아파트 용도변경 건'과 '구 백현유원지 부지 관련 의혹'을 거론하며 이같이 밝혔다.

윤 전 총장은 '백현동 옹벽 아파트 건'에 대해 "2015년 이재명 당시 성남시장은 백현동 구 한국식품연구원 부지에 대해 '자연녹지지역'을 '준주거지역'으로 4단계나 용도를 상향 변경해줬다"며 "용도변경이 되지 않아 여덟 차례나 유찰된 땅이었는데 시행업체에 이 후보의 선대본부장이던 김인섭이 들어가자마자 용도 변경을 해 준 것"이라고 지적했다.

   
▲ 국민의힘 대선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10월14일 경기도 수원시 경기도당에서 지역기자 간담회를 갖고 있다./사진=윤석열 전 총장 측 국민캠프 제공

그는 "이 후보 특혜로 시행업체는 막대한 분양이익 3,142억원을 챙겼고 그의 측근 김인섭은 시행업자에게 지분 25%를 요구해 소송 끝에 70억원을 받았다. 성남시 인허가 관련 로비 때문 아니었을까"라면서 "유동규와 화천대유가 맺은 관계와 매우 흡사하다"고 주장했다.

이어 “명백한 국민 약탈 행위다. 이 후보는 인허가권을 가진 시장의 권력으로 국민의 재산을 빼앗아 자기 측근과 민간업체에 몰아줬다”며 “이 후보와 그의 주변 사람들이 국민의 주머니를 털어서 자기들끼리 나눠 먹은 것”이라고 날을 세웠다.

윤 전 총장은 '백현유원지 부지 의혹'에 대해서는 "이 후보가 성남시장일 때 성남시로부터 부지 개발계획에 대한 연구용역을 의뢰받아 수행한 민간업체가 경쟁입찰이 아닌 '수의계약'으로 30년간 장기 임대계약을 따냈다"며 "부지에 지상 21층 호텔을 짓는데 민간업체가 토지 임대료로 자산가액의 1.5%에 불과한 연간 수억 원 안팎만 부담하면 된다"고 말했다.

그는 "민간업체는 호텔과 계약으로 연간 막대한 이익을 보는 반면, 성남시에는 수억 원만 내면 되니 배임 혐의가 짙다"며 "이 민간업체에도 성남시 산하기관 임원 출신 인사가 근무했다. 의혹이 있는 모든 사업에 이 후보 측근이 등장한다"고 했다.

윤 전 총장은 “이 후보와 그의 측근, 그들과 막대한 개발이익을 나눈 업체들, 가히 이재명 패밀리”라면서 “이재명 패밀리가 저지른 ‘상습 배임 행위’는 국민 약탈, 국가 배신 행위”라고 비판했다.

그는 “대장동 게이트에서 보듯이 이재명 후보가 설계·지휘하고 유동규 등 측근이 행동대장으로 뛰고, 일선에서 민간업체들이 움직인 사기 행위”라며 “국민이 위임한 권력을 사적 이익을 위해 사유화한 것입니다. 피해자는 국민이고 대한민국”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그럴 리가 없지만 이런 이재명 후보가 대통령이 된다면 무슨 일이 벌어지겠습니까? 하던 버릇을 못 버리고 국민을 상대로 더 큰 약탈 행위를 하려 하지 않겠습니까”라고 반문한 뒤“이런 이재명 패밀리의 집권, 제가 막겠다. 국민의 재산. 제가 지키겠다”고 말했다.
[미디어펜=조성완 기자] ▶다른기사보기

[이런 기사 어때요?]

추미애 "윤석열, 파쇼적이고 쿠데타적인 음모 담아"
송영길 "윤석열 판결, 한겨레 외 톱기사 없어"
'대장동' 핵심 남욱, 이르면 18일 귀국...검, 피의자 소환
이재명 "구속될 사람은 윤석열, 이해 못할 우연 많아"
이종배 "이재명, 대장동 사업 공문에 최소 10차례 서명"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3길 30 세종로대우빌딩 복합동 508호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김태균 | 청소년보호책임자: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