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1.12.03 22:17 금
> 정치
송영길 "대장동 핵심은 돈 흐름" 계좌추적 촉구
18일 최고위서 "돈이 어디서 생겨가고 누가 부당 이득 가졌는지 추적"
승인 | 조성완 기자 | csw44@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21-10-18 10:23:45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미디어펜=조성완 기자]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18일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과 관련해 “돈이 어디서 생겨서 어떻게 흘러가고 누가 부당하게 이득을 가졌는지를 추적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고 계좌추적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송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종잣돈이 어디서부터 생겼는가를 보면 이재명 성남시장이 당선되기도 전에 2009년도다. 2009년 대장동 개발사업 시행사가 저축은행으로부터 1155억원을 대출받았다. 서민 피눈물 맺힌 돈이 토건비리 세력 종잣돈 구실했다”고 밝혔다.

그는 “2011년 부산저축은행 부실대출 사건 수사과정에서 대장동은 수사망에서 빠졌다. 검찰은 99억원 부당대출도 빠짐없이 기소했는데 1100억원 넘는 부실대출은 그냥 넘어갔다”며 “그때 담당 책임자가 바로 윤석열 중수부 소속 검사였다”고 주장했다.

   
▲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사진=더불어민주당 제공

특히 “그때 변호사는 아시다시피 박영수 특검이다. 박영수 특검은 우리 민주당이 추천해서 임명한 특검이 아니다. 국민의당이 추천해서 박근혜 대통령이 임명했다”면서 “거의 일심동체로 알려져있을만큼 박영수 사단 핵심이 윤석열”이라고 강조했다.

송 대표는 “중수부를 만나서 특검을 할때도 같이 활동해서 박근혜를 구속시키는데 일선에 섰던 사람이 윤석열·박영수”라며 “이 두사람 관계가 부산저축은행 사건에서도 부산 저축은행 부실대출을 했던 부산저축은행 친인척 관계에 있는 사람이 대출받았는데 수사 안하고 넘어갔다”고 말했다.

이어 “그리고 바로 5년뒤 알선수재혐의로 구속됐다. 그때 부실수사했다는 것을 증명하는것아니겠나”고 지적했다.

송 대표는 “당장 박영수 특검 주변 100억원 인물의 계좌 추적을 해보시라. 돈을 받은 곽상도는 50억원을 아들 통해 받았다”며 “김만배 구속영장에 50억 뇌물죄로 적시돼 있는데 그런 세금 돈의 흐름 조사하고 당장 킨앤파트너스 통해 최기헌 SK 그룹 여동생 분이 400억의 돈을 지급한 경위부터 수사가 돼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계좌추적과 돈의 흐름을 차지해서 돈을 누가가져갔는지를 밝혀주실 것을 검찰 당국에 다시한번 강력히 촉구한다”고 말했다.

송 대표는 경기도 국정감사와 관련해 “4년 전 경기도 김포에서 경기도지사 후보로 출마했던 이재명 후보가 연설한 동영상이 있다. 그것을 보면 지금했던 말과 거의 틀리지 않다. ‘진술 신빙성과 일관성이 있구나’ 느낄 수 있다”면서 “국감을 통해 일부 보수언론에서 편집되지 않은 생생한 내용이 국민께 전달되길 기대한다”고 했다.
[미디어펜=조성완 기자] ▶다른기사보기

[이런 기사 어때요?]

이준석, 황교안의 '경선 조작' 주장에 "깊은 짜증"
국힘 "김오수, 대장동 게이트 수사 방해 몸통"
송영길 "경기도 국감, 이재명 청렴성 확인하는 계기"
윤석열 "이재명 배임 행각은 상습적...국민 약탈"
추미애 "윤석열, 파쇼적이고 쿠데타적인 음모 담아"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3길 30 세종로대우빌딩 복합동 508호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김태균 | 청소년보호책임자: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