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2.01.17 15:49 월
> 정치
국민의힘, '국민검증위' 출범...이재명 '대장동' 겨냥
이준석, 25일 최고위서 "대장동 TF 확대 개편, 위원장에는 김진태"
승인 | 조성완 기자 | csw44@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21-10-25 11:59:41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미디어펜=조성완 기자]국민의힘은 25일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과 관련,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를 겨냥한 ‘국민검증 특별위원회’를 공식 출범시키기로 결정했다. 기존의 ‘대장동 TF’를 확대·개편하는 방식으로 위원장에는 검찰 출신의 김진태 전 의원이 임명됐다.

이준석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대장동 TF가 지금까지 활발한 활동을 펼치며 이 후보 문제를 발굴해냈다”며 “좀 더 적극적으로 대선을 준비할 수 있도록 국민검증 특별위원회로 확대 개편하는 절차를 가질 계획이다”고 밝혔다.

   
▲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사진=국민의힘 제공

그는 “김 전 의원이 과거 의정활동 경험, 수사 경험 등 훌륭한 인선이라 생각한다”며 “앞으로 대장동 의혹을 비롯해 이재명 후보 및 제보된 여러 가지 사안에 대해 검토는 특위에서 1차적으로 하고, 또 다른 조직들이 지원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대표는 최고위원회의 이후 바로 이어진 당 긴급현안보고에서도 “대선을 앞두고 창과 방패가 고루 마련된 만큼 잘 협조해주고, 하루빨리 대선 후보 경선이 끝나면 우리 당 주자의 경쟁력이 서고 상대 후보의 가면이 찢어지는 결과가 나타났으면 한다”고 했다.

그는 이 후보를 겨냥해 “대선에서 주요 정당의 후보들이 확정됐는데, 이 후보에 대해서는 도덕성 기대치가 하나도 없다”고 지적한 뒤 “앞으로 활발한 의정활동을 통해 상대 후보의 무능을 비추는 데 주력해줬으면 한다”고 당부했다.

이어 “(이 후보가) 불교부단체인 성남시의 시장이 아니라, 재정상황이 열악한 다른 지자체장으로 활동했다면 지금 가진 이미지를 형성할 수 있었겠는가”라면서 이런 무능에 대해 유능으로 포장됐지만, 무능한 부분에 대해 세심하게 파고들어야한다. 성남시장을 해서 저 사람이 거들먹 거리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미디어펜=조성완 기자] ▶다른기사보기

[이런 기사 어때요?]

독자노선 선언한 정의당, 민주당내 반이재명 흡수할까?
홍준표 "송영길, 탄핵 운운 말고 품행제로 후보나 교체"
김기현 "날치기 공작 기소, 검찰의 이재명 일병 구하기"
국민의힘, 미소 지은 이재명에게 ‘이제 시작’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3길 30 세종로대우빌딩 복합동 508호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김태균 | 청소년보호책임자: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