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2.01.16 21:40 일
> 정치
김기현 "날치기 공작 기소, 검찰의 이재명 일병 구하기"
22일 국감대책회의서 "검찰 수사, 범죄 밝히는게 아닌 은폐 위한 공작"
승인 | 조성완 기자 | csw44@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21-10-22 11:25:11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미디어펜=조성완 기자]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22일 검찰이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을 기소하면서 배임 혐의를 제외한 것에 대해 "날치기 공작기소"라고 비판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국정감사대책회의에서 "검찰이 이재명 일병 구하기를 위해 눈물겨운 사투를 벌이고 있는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법무부 장관이 출석한 법사위 국감이 종료되자마자, 그것도 밤늦은 시각에 국민 시선을 피해 기소를 발표한 것은 국민과 야당의 질타를 면해보겠다는 속 보이는 꼼수였다"며 "사건을 처벌해달라고 기소한 게 아니라 은폐해달라고 공작기소했다"고 지적했다.

   
▲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지난 10월21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사진=국민의힘 제공

이어 이날 오전 당 차원에서 대검찰청을 방문해 "공작기소에 대한 강력한 국민적 항의의 뜻을 전하겠다"고 말했다.

김 원내대표는 또 검찰이 화천대유자산관리의 실소유주 김만배 씨에 대한 구속영장을 청구할 때까지 계좌 추적을 한 번도 하지 않았다는 내용의 언론 보도도 언급하며 “범죄은폐를 위한 공작을 하는 검찰은 살다 살다 처음 봤다”고 질타했다.

그는 "검찰의 수사는 범죄를 밝히기 위한 수사가 아니라 범죄 은폐를 위한 공작을 하는 것이라고 볼 수밖에 없다"고 날을 세웠다.

이어 "검찰이 바람이 불기도 전에 스스로 눕는 이유는 문재인정권 5년 내내 자행됐던 검찰 장악의 결과"라며 "출세에만 눈먼 정치 검사들만 득실거리고 있다"고 비난했다.

김 원내대표는 "국민은 이런 검찰로는 대장동 몸통 규명은 물론이고 좀도둑 한 명 잡을 수 없다고 분노하고 있다"면서 "이재명 게이트 특검을 끝까지 관철하도록 싸워나가겠다"고 주장했다.
[미디어펜=조성완 기자] ▶다른기사보기

[이런 기사 어때요?]

국민의힘, 미소 지은 이재명에게 ‘이제 시작’
원희룡 "이재명, 유동규 자살약 먹은 걸 어떻게 알았나"
김기현 "이재명, 위증으로 검찰에 고발 방침"
‘국힘 게이트’, ‘몸통은 이재명’...격해진 ‘프레임 전쟁’
홍준표 "문 대통령, 대장동 비리 즉각 진실규명 나서야"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3길 30 세종로대우빌딩 복합동 508호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김태균 | 청소년보호책임자: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