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7.11.25 11:48 토
> 정치
전병헌도 '제3자 뇌물'?…檢 칼날 언제 어떻게 들어가나
"이번주 내 피의자 신분 검찰소환 가능성"
승인 | 김규태 기자 | suslater53@gmail.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17-11-13 12:20:00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미디어펜=김규태 기자]롯데홈쇼핑 방송재승인 뇌물 의혹과 관련해 전병헌 청와대 정무수석을 향한 검찰 칼날이 심상치 않다.

사건을 맡고 있는 서울중앙지검 첨단범죄수사1부(부장검사 신봉수)는 윤 전 비서관 등 구속된 측근 3명에 대한 보강조사를 마치는 대로 전병헌 수석에 대한 소환시기를 결정할 방침이다.

검찰은 지난 12일 "측근들 구속은 과정 확인차원"이라면서 전 수석에 대한 '제3자 뇌물 제공' 혐의 입증을 자신했다.

박근혜 전 대통령도 같은 구조의 혐의로 구속된 바 있는 제3자 뇌물제공과 관련해, 검찰은 전 수석이 직접 뇌물을 받지 않았으나 부정청탁을 받아 협회에 후원금을 내도록 요구한 것에 해당된다고 보고 있다.

법조계는 검찰의 적극적인 수사와 측근들의 진술 내용에 따라 전 수석에 대해 이번주 내에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 조사할 가능성이 클 것으로 전망했다.

검찰은 소위 롯데홈쇼핑 '방송재승인TF'가 윤 전 비서관과 수차례 통화하고 만나는 등 접촉한 것을 확인했고, 전 수석이 홈쇼핑측과 직접 만나 후원을 요구했다는 취지의 강현구 전 롯데홈쇼핑 전 사장 및 윤씨의 진술을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이와 더불어 전 수석의 자녀가 학교 근처에서 사용했다고 알려진 롯데 기프트카드를 뇌물로 의심하고 있다.

검찰은 이와 관련해 측근들이 한국e스포츠협회 후원금 3억 원 중 1억1000만 원을 횡령해 현금 8000만원으로 돈세탁하는 과정에서 폭력조직 '구로구 식구파' 소속의 배씨가 핵심 역할을 한 정황 또한 확인했다.

   
▲ 전병헌 청와대 정무수석은 13일 언론을 통해 "맥락을 살펴보면 전혀 사실이 아닌 게 나올 것"이라며 "현재까지 나와 관련해 어떤 혐의도 찾지 못했다는 것이 검찰 내부 입장인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사진=연합뉴스

앞서 롯데홈쇼핑이 2016년 6월 방송사업허가 연장을 위해 정관계 로비를 벌였다는 비자금 의혹을 단초로 전 수석과 관련된 검찰 수사설은 작년부터 나돌았다.

이에 검찰은 지난 7일 전 수석 의원시절 비서관을 지낸 윤모씨 등 전 보좌진 3명에 대해 협회 후원금 횡령 혐의로 전격 체포하고 압수수색에 나섰고, 이튿날 이들에 대해 곧바로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검찰은 "윤씨를 찾아갔더니 10억 원을 협회 후원금으로 내라고 요구해 이를 3억 원으로 깎았다"는 강 전 사장의 진술을 토대로, 구속된 피의자들에게 자금 용처와 후원금을 받은 배경을 캐묻고 있다.

청와대는 7일 "검찰수사 관련된 사항에 대해 청와대가 언급하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며 말을 아꼈고, 여당은 검찰수사 결과를 지켜보자는 입장이다.

전 수석은 이에 대해 13일 언론을 통해 "맥락을 살펴보면 전혀 사실이 아닌 게 나올 것"이라며 "현재까지 나와 관련해 어떤 혐의도 찾지 못했다는 것이 검찰 내부 입장인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전 수석은 이날 기자가 '검찰소환에 응할 것이냐'고 묻자 "그것은 쓸데없는 질문"이라면서 "과거 보좌진의 일탈은 유감스럽고 송구하지만, 분명히 말씀드리지만 저와는 무관한 일"이라…고 선을 그었다.

전 수석의 제3자 뇌물제공 의혹에 대해 검찰이 뇌물죄 성립요건이 되는 직무관련성 및 대가성이 충분하다는 판단을 내릴지, 이에 따라 현정부 인사가 정부 출범 이후 첫 소환조사를 받게 될지 귀추가 주목된다.
[미디어펜=김규태 기자]

[관련기사]

'롯데홈쇼핑 뇌물' 전병헌 수석 前보좌진 3명, 전원 구속
'롯데홈쇼핑 뇌물' 전병헌 수석 前보좌진 3명에 구속영장 청구
靑수석 전직 비서관 횡령수사…檢, '미르·K재단' 닮은꼴 판단
검찰, 靑수석 측근 체포…전병헌 "어떤 불법도 관여 안해"
전병헌 측근 구속·탁현민 기소…검찰수사 배경은



[미디어펜=이동건 기자] 유아인이 SNS에서 네티즌과 한바탕 설전을 벌였다.
[미디어펜=이동건 기자] 박한별이 임신 사실 및 결혼 소식을 전했다.
[미디어펜=이동건 기자] 블랙핑크가 첫 단독 리얼리티 '블핑 TV' 촬영에 나섰다.
회사소개 | 광고·제휴문의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인터넷신문윤리강령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84 , 603(운니동, 가든타워)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민병오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