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8.06.19 21:59 화
> 정치
[6·13지방선거]진보교육감 시도 석권…무상교육·복지확대 예고
정당·기호 없이 치러진 선거라 현직에 유리…지난 혁신교육 성과 바탕으로 교육복지 강화 전망
승인 | 김규태 기자 | suslater53@gmail.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18-06-14 11:15:01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미디어펜=김규태 기자]향후 4년간의 지역 일꾼을 뽑는 제7회 지방선거 및 국회의원 재보궐선거가 집권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의 압승으로 끝난 가운데, 관심을 모았던 교육감 선거에서도 진보성향 후보들이 17곳 중 14곳에서 당선됐다.

전국 1만4134곳 투표소에서 치러진 이번 선거에서 서울(조희연)·경기(이재정)·부산(김석준)·인천(도성훈)·광주(장휘국)·울산(노옥희)·세종(최교진)·제주(이석문)·경남(박종훈)·전남(장석웅)·전북(김승환)·충남(김지철)·충북(김병우)·강원(민병희)에서 진보 교육감 후보들이 승리했고, 대전(설동호)·대구(강은희)·경북(임종식)에서는 보수성향 후보가 당선됐다.

진보성향 현직 교육감으로서 재출마했던 11명 후보(서울·경기·부산·광주·세종·제주·경남·전북·충남·충북·강원) 모두 재선에 성공해 현직 프리미엄이 거셌고, 4년전 진보·보수 구도가 13 대 4였지만 이번에는 14 대 3으로 진보의 확장세가 두드러졌다.

지난 선거에서는 무상교육이 이슈로 떠올라 후보자의 이념적 지향·정책이 당락을 갈랐고 두달 전 세월호 사고의 여파도 더해져 진보교육감들이 무더기로 당선됐지만, 이번 선거에서는 정당·기호 없이 치러진 선거인데다가 남북관계 평화기조 및 문재인정부의 높은 지지도에 힘입어 진보 후보들이 승리한 것으로 분석된다.

특히 보수·진보 성향을 가리지 않고 모든 후보들이 무상포퓰리즘 공약을 남발해 후보별 차이도 뚜렷하지 않아 유권자들이 공약을 비교하기 어려웠고 현직에게 유리했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또한 각 시도에서 확인된 마지막 공개 여론조사에서 '지지하는 교육감 후보가 없다'나 '모른다'고 답한 부동층이 30~60%까지 육박해 '깜깜이선거'라는 우려가 나오기도 했다.

2010년 16개 시도 중 6곳에서 당선됐던 진보교육감들은 2014년 13곳, 2018년 14곳으로 그 세를 늘렸다.

이에 따라 지난 4년간 자사고·외고 폐지 및 혁신학교 신설을 골자로 삼아 '2기 혁신교육'을 이끌었던 진보교육감 11명을 중심으로 기존 정책이 확대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혁신교육 성과를 바탕으로 지역별로 기존 무상급식·교육복지가 강화될 것으로 보이는 가운데, 진보교육감 출신 김상곤 교육부 장관이 이끄는 현 정부의 교육정책 또한 한층 탄력을 받을 것으로 관측된다.

조진만 덕성여대 정치외교학과 교수는 진보교육감의 확장세에 대해 "부모들에게 대학에 꼭 보내야 하냐는 생각도 있고 저출산 여파로 자녀들이 많지 않다"며 "전체 유권자 중 교육감 선거에 관심을 갖는 층이 적을 뿐더러 문재인 정부가 30%의 견고한 지지층에 확장성을 갖고 있기에 보수가 마음 두고 볼 수 있는 상황이 안되고 보수 유권자들이 표심을 정하기 어려운 구도였다"고 지적했다.

   
▲ 현직 진보교육감인 조희연 서울시교육감 후보(좌)와 이재정 경기도교육감 후보는 13일 열린 제7회 지방선거에서 각각 당선됐다./자료사진=(좌)조희연,(우)이재정 후보 페이스북 공식페이지 제공


[이런 기사 어때요?]

[6·13지방선거]출구조사 교육감 선거결과도 진보 석권…13곳 우세
서울교육감 4년의 선택…유권자가 챙겨야할 이슈 공약은
'전면무상 vs 바우처 선택'…서울교육감 후보별 재원대책은
4년간 미해결 '기초학력' 저하…서울교육감 후보별 해법은
서울교육감 박선영 '자율'·조희연 '혁신'·조영달 '탈정치' 공약 경쟁
6·13 서울교육감 '3파전'…필승전략은?
서울시교육감 삼자구도…누가 학부모 사로잡을 공약 낼까



회사소개 | 광고·제휴문의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인터넷신문윤리강령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84 , 603(운니동, 가든타워)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민병오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