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1.01.24 17:55 일
> 경제
벤츠 GLB-볼보 S90, 신선한 경쟁구도…인기 요인은?
코로나19로 가족용 차량에 대한 수요 급증
합리적인 가격, 넓은 2열 공간 '공통된 장점'
승인 | 김상준 기자 | romantice@daum.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20-09-07 14:27:23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 2020 벤츠 GLB/사진=미디어펜 김상준 기자


[미디어펜=김상준 기자]벤츠와 볼보의 신차 벤츠 GLB와 볼보 S90이 선풍적인 인기를 끌며 수입차 시장에 활력을 불어넣고 있다.

두 차종은 모델에 따라 5000만원 중반에서 6000만원 중반까지 포진된 비슷한 가격대를 형성하고 있는데, 차량의 ‘가성비가 뛰어나다’라는 입소문이 나면서 인기가 급상승했다.

   
▲ 볼보 S90/사진=미디어펜 김상준 기자


특이한 점은 벤츠 GLB는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볼보 S90은 세단이라는 점이다. 통상 SUV는 SUV끼리 세단은 세단끼리 비교되던 것과 달리, 두 차량은 SUV와 세단의 비교라는 새로운 구도를 형성했다.

두 차량은 차급 대비 넓은 2열 공간 덕에 가족들과 함께 탈 수 있는 ‘패밀리카’라는 공통점을 갖고 있다.

   
▲ 2020 벤츠 GLB 2열 무릎 공간은 키 177cm의 성인 남성이 앉아도 부족하지 않은 여유로운 공간을 제공한다/사진=미디어펜 김상준 기자


벤츠 GLB의 경우 벤츠의 대표적인 콤팩트 SUV로 분류되지만, 차량 개발 과정부터 넓은 실내 공간을 염두에 둬 2열 공간이 중형 SUV 못지않게 넓은 것이 특징이다. 실제로 2열 좌석에 평균 키 성인남성이 앉아도 전혀 부족하지 않은 무릎과 머리 공간이 확보된다.

볼보 S90 역시 구형보다 12.5cm 차가 길어졌는데, 이는 실내 공간의 확대로 이어졌다. 차급은 중형 세단으로 분류되지만, 대형 세단 못지않은 광활한 2열 공간은 S90의 차별화된 장점이다.

   
▲ 볼보 S90 페이스리프트 모델의 2열 공간은 키 177cm의 성인 남성이 앉아도 부족하지 않은 여유로운 공간을 제공한다./사진=미디어펜 김상준 기자


코로나19의 급격한 확산으로 인해 안전한 개인 공간에 대한 욕구가 급증했고, 밀폐된 실내보다는 야외 활동에 대한 수요가 늘면서 가족과 함께 편안하게 이동할 수 있는 차량에 대한 소비자 니즈가 두 차종의 인기를 견인한 것으로 보인다.

실제로 두 차종을 비교하는 소비자들은 가족들이 각자의 공간에 편안하게 탑승할 수 있는지를 가장 중요하게 체크하고 있으며, 두 차량의 넉넉한 공간이 구매의 결정적인 요인으로 작용하고 있다.

차량 별로 살펴보면 벤츠 GLB는 2.0 가솔린 엔진을 적용한 220 모델과 250 모델을 우선 선보였다.
GLB 220이 5420만원(190마력), GLB 250이 6110만원(224마력)으로 나눠진다. 5인승 모델에 이어 향후 7인승 모델도 추가로 도입될 예정이다.

   
▲ 벤츠 GLB/사진=벤츠코리아


벤츠 GLB 인기 돌풍의 주요 원인은 기존 벤츠 SUV보다 접근이 쉬운 가격대 덕분이다. 기존에 주력으로 판매되던 GLC의 경우 6천 후반부터 시작된 차량 가격 탓에 소비자들이 부담을 느껴왔다.

반면 신모델 GLB는 GLA보다 넓은 2열 공간과 합리적인 가격정책으로 폭발적인 인기를 누리고 있다. 5~6천만원 수준에서 살 수 있는 패밀리 벤츠 SUV라는 점이 소비자들의 소비 심리를 자극한 것으로 풀이된다.

볼보 S90 역시 풍부한 편의 옵션 및 트림 별로 차별하지 않은 안전 옵션의 구성이 소비자들에게 좋은 인상을 심어줬다.

첨단 운전자보조시스템(ADAS)을 비롯해 질 좋은 가죽을 사용한 고급스러운 인테리어를 기본 모델인 B5 모멘텀(6030만원)부터 적용해, 가장 낮은 트림도 “충분히 훌륭하다”라는 소비자 반응이 나오고 있다.

   
▲ 볼보 S90 인테리어 디자인/사진=미디어펜 김상준 기자


또한 신형 S90은 볼보의 ‘탈 디젤 정책’을 적용한 모델로 국내에 전개돼 이목을 집중시켰다. 48V 마일드 하이브리드 시스템과 2.0 가솔린 엔진을 결합한 ‘B5’ 트림을 도입해 기존 차량보다 연비와 성능을 개선하는 것은 물론 친환경에도 기여한다는 점이 소비자들에게 긍정적인 평가를 받고 있다.

수입차업계 관계자는 “요즘 소비자들은 적극적인 가격 및 사양 비교를 통해 상품성이 좋은 차를 골라내는 것에 특화돼 있어, 제조사들이 꼼수를 부리면 판매량이 떨어진다”며 “벤츠와 볼보가 합리적인 가격과 준수한 상품성을 갖춘 차량을 출시했기 때문에 인기를 끌게 된 것”이라고 분석했다.

그는 또 “지금까지 SUV와 세단 모델을 직접 비교하면서 구매하는 소비 유형은 흔치 않았지만, 두 차종은 가족이 함께 타는 가족용 차라는 공통점이 있다”며 “코로나19가 심해질수록 가족용 차에 대한 수요는 늘어날 것이고 이는 수입차 시장 전체에 공통으로 적용되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미디어펜=김상준 기자] ▶다른기사보기

[이런 기사 어때요?]

[시승기]쏘렌토 하이브리드…"디젤 살 이유가 없네"
젊은 CEO차, 신형 볼보 S90 살펴보니…'E클래스 조준사격'
[시승기]벤츠 GLE 450, 진화한 벤츠 SUV '대표모델'
[단독]폭스바겐 티구안, 누수 이어 합선 의한 '화재'까지
'출시와 동시에 완판'…볼보코리아 이유 있는 질주
수입차업계, 코로나 재확산에 '찾아가는 시승' 도입
[단독]폭스바겐 티구안, 심각한 '차량 누수'…제조사는 모르쇠 방관
글로벌 경쟁력 약화되는 일본차…정부까지 '헛발질'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3길 30 세종로대우빌딩 복합동 508호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민병오 | 청소년보호책임자: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