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1.10.23 16:39 토
> 경제
벤츠딜러 한성자동차, 용인세브란스에 '드림그림작품' 기증
드림그림 작품 연세대 의대 용인세브란스병원 1층 소아청소년과에 기증
앞으로도 지속적인 작품 기증 및 사회공헌 활동 지속할 예정
승인 | 김상준 기자 | romantice@daum.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20-12-14 14:37:50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미디어펜=김상준 기자]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 공식딜러 한성자동차가 드림그림 장학생들이 참여한 미술작품을 연세대학교 의과대학 용인세브란스병원에 기증했다.

올해 한성자동차와 드림그림 재능기부 프로젝트 수업을 진행한 배준성 작가는 작품 한 부분에 복수의 레이어를 덧대는 렌티큘러 방식을 삽입하여 시선의 각도에 따라 다른 환영을 경험할 수 있게 하는 ‘렌티큘러’ 작업으로 유명한 세계적인 아티스트이다.

   
▲ 최동훈 용인세브란스병원장(가운데)과 유리타미영 소아청소년과 교수(오른쪽)및 병원관계자가 함께 드림그림의 작품을 살펴보고 있다./사진=벤츠 공식딜러 한성자동차 제공


이번에 드림그림 장학생들이 배준성 작가와 함께 참여한 작품은 “The Costume of Painter – at the studio – into the forest’라는 작품으로, 인간과 자연이 조화롭게 공존하는 상상의 환경을 구현하였다.

이번 작품은 작가의 아틀리에를 배경으로 미술작품을 통해 꿈을 펼치는 아이들을 모티브로 하며, 벽면에는 아이들의 창의적인 발상을 표현한 낙서가 있으며, 바닥면은 아이가 그려내는 자연 속 이상향이 담긴 대형 드림이 펼쳐져 있다.
 
이번 작품 제작을 위한 미술 수업은 코로나19 상황으로 인해 ‘언택트’ 방식으로 진행되었다. 수업을 진행한 배준성 작가는 아틀리에 작업실을 랜선으로 보여주고, 오일파스텔 재료 사용법을 직접 시연하는 등 수업 현장을 온라인을 통해 생생하게 전달했으며, “한성자동차에서 드림그림 장학생들을 후원하는 취지가 좋았고, 이러한 장학 사업이 지속되길 바라면서 본 프로젝트를 함께하게 되었다. 세상을 보는 시각의 변화를 통해 또 다른 세상을 만들 수 있다는 관점으로 작품을 감상했으면 좋겠고, 환우들에게 꿈과 위로의 메세지가 전달되길 바란다.”라고 수업 및 작품 기증에 대한 소감을 밝혔다.

드림그림 학생들은 오일 파스텔 키트를 활용해 각자의 공간에서 그림을 그리고, 작가로부터 피드백을 받는 방식으로 수업에 참여했으며, 독특한 예술 기법인 렌티큘러에 대한 새로운 경험과 함께 온라인 수업을 통해서도 충분한 즐거움을 경험하면서 작품 제작에 참여할 수 있었다는 긍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작품을 기증받은 최동훈 용인세브란스병원장은 “그림 자체가 주는 따스함, 천진무구함이 있는 것 같다.”며, “이 그림을 통해 환아들의 마음에 아픔과 우울함이 사라지고 즐거운 마음이 들어 치유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으로 기대한다.”고 작품을 기증한 한성자동차에게 감사의 뜻을 전했다.

울프 아우스프룽 한성자동차 대표는 “드림그림 장학생들의 예술활동이 의미 있는 기증으로 이어지게 되어 기쁘게 생각하며, 또한 제작한 작품을 병원에 기능해 주신 작가분에게 감사를 마음을 전하고 싶다”며, “한성자동차는 앞으로도 사회에 필요한 부분을 채울 수 있도록 드림그림 재능기부 활동을 지속적으로 이어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미디어펜=김상준 기자] ▶다른기사보기

[이런 기사 어때요?]

'0-100km까지 3초'…람보르기니 우라칸 STO 국내 첫선
폭스바겐, 11월 연간 최다판매 달성…'티구안의 힘'
포드·링컨, '2021 도약의 해'…브롱코·네이게이터 출시예고
벤츠, 스타트업 아우토반 성과공유 '엑스포 데이' 진행
[포토]포르쉐 911 터보S 출시…'662마력, 0-100km 2.7초'
재규어랜드로버, 서대구 AS센터·인증중고차 전시장 개점
[시승기]르노삼성 QM6 "내가 국가대표 가솔린 SUV"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 "시너지 내며 건전한 성장" 약속
토요타, "꿈의 자동차를 그리자"…콘테스트 진행
BMW, '최대 9년' 정비보증 서비스 도입…소비자 신뢰↑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3길 30 세종로대우빌딩 복합동 508호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 : 김사성 | 청소년보호책임자: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