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1.10.17 13:21 일
> 경제
볼보, '경기도 부천' 거점강화…전시장·AS 통합센터 개점
인천·부천 경기 서부 지역 고객 서비스 접점 강화
지상 4층 규모로 일일 최대 20대 차량 정비 통해 프리미엄 서비스 제공
승인 | 김상준 기자 | romantice@daum.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20-12-14 14:51:24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 볼보 S90/사진=미디어펜 김상준 기자


[미디어펜=김상준 기자]볼보코리아가 경기 서부 지역 고객 접점 및 네트워크 강화 일환으로 경기도 부천시 길주로 423 춘의사거리에 볼보 부천 전시장 및 서비스센터(이하, 볼보 부천 전시장)를 오픈하고, 본격적인 영업에 나선다고 14일 밝혔다.

볼보자동차코리아 공식 딜러 아주오토리움이 운영하는 볼보 부천 전시장은 서울과 인천을 잇는 교통 요지 부천에 위치해 일산, 분당판교 등으로 서비스를 제공받으러 갔던 경기 서부권 고객들의 접근성을 향상시켰다. 아주그룹 계열사인 아주오토리움은 지난 2015년부터 볼보 자동차 공식 세일즈·서비스센터 사업을 담당하고 있다.

연면적 1684㎡, 지상 4층 규모로 조성된 부천 볼보 전시장은 최대 25대까지 수용 가능한 주차공간을 제공하며, 지상 1층은 내방 고객을 맞이하는 리셉션과 출고 고객 대상 프리미엄 서비스를 제공하는 ‘카 딜리버리 존’이 있다. 지상 2층은 차량 5대를 전시할 수 있는 전시장이 있다.

   
▲ 볼보 부천 전시장 및 서비스센터/사진=볼보코리아 제공


특히, 지상 3층에 위치한 서비스센터는 오픈베이 2대, 워크베이 3대를 갖춰 일일 최대 20대 차량 정비가 가능하며, 볼보자동차 VCPA 프로그램을 이수한 테크니션이 ‘볼보 개인 전담 서비스(VPS)’를 통해 예약부터 수리/정비, 사후관리까지 일원화된 스웨디시 프리미엄 서비스를 제공한다.

이윤모 볼보자동차코리아 대표는 “이번 신규 오픈을 통해 경기 서부 지역 고객 접근성 강화는 물론 서울·경기·인천 수도권 전역에 볼보자동차 프리미엄 서비스 제공하는 인프라를 구축하게 됐다”며 “향후 전국 어디서든지 볼보자동차 프리미엄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인프라를 구축하는데 지속적으로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볼보 부천 전시장을 운영하는 아주오토리움은 이번 신규 오픈을 기념해 한달 간 내방 및 입고 고객 대상 경품 이벤트를 진행한다. 먼저, 전시장을 내방하는 고객에게 볼보 텀블러를, 서비스센터 입고 고객에게는 볼보 주차알림판을 증정한다. 뿐만 아니라, 이벤트 기간 중 전시장·서비스센터를 방문하는 고객 대상 추첨을 통해 바디프렌드 안마의자, 다이슨 청소기, 라이즈 오토그래프 컬렉션 호텔 숙박권, 아이패드 등을 경품으로 제공한다

한편, 볼보자동차코리아는 지난 6월 서비스 통합 브랜드 ‘Service by Volvo’ 런칭을 통해 서비스 강화 계획을 발표한 바 있으며 오는 2023년까지 서비스 네트워크를 93% 확장할 계획이다. 뿐만 아니라, 지난 10월에는 컨슈머인사이트 2020 기획조사에서 AS 서비스 만족도 부문 유럽브랜드 1위를 기록했다.
[미디어펜=김상준 기자] ▶다른기사보기

[이런 기사 어때요?]

벤츠딜러 한성자동차, 용인세브란스에 '드림그림작품' 기증
포드·링컨, '2021 도약의 해'…브롱코·네이게이터 출시예고
벤츠, 스타트업 아우토반 성과공유 '엑스포 데이' 진행
[포토]포르쉐 911 터보S 출시…'662마력, 0-100km 2.7초'
재규어랜드로버, 서대구 AS센터·인증중고차 전시장 개점
[시승기]르노삼성 QM6 "내가 국가대표 가솔린 SUV"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 "시너지 내며 건전한 성장" 약속
토요타, "꿈의 자동차를 그리자"…콘테스트 진행
'0-100km까지 3초'…람보르기니 우라칸 STO 국내 첫선
폭스바겐, 11월 연간 최다판매 달성…'티구안의 힘'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3길 30 세종로대우빌딩 복합동 508호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 : 김사성 | 청소년보호책임자: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