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1.11.30 13:38 화
> 정치
윤호중 "우리 모두 제4기 민주 정부 위한 깐부"
14일 국감대책회의서 "이낙연 전 대표 대선 승리 책임 다해주면 큰 힘"
국힘 향해서는 "국감 내팽개치고 대선에만 집착...중증 대선병 걸린 것"
승인 | 이희연 기자 | leehy320@mediapen.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21-10-14 11:04:56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미디어펜=이희연 기자]윤호중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14일 "이낙연 전 대표가 대선 승리에 책임 다해주신다면 분명 큰 힘이 될 것"이라며 "오늘부터 우리 모두는 제4기 민주 정부 창출을 위한 '깐부'"라고 '원팀 정신'을 강조했다.

윤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국정감사 대책회의에서 "깐부끼리는 내 것 네 것 없고, 내편 네편 없고, 우리만 있을 뿐"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윤 원내대표는 지난 13일 경선 승복을 선언한 이낙연 전 대표에게 "당원, 국민의 바람과 기대를 저버리지 않은 이낙연다운 모습"이라며 "깊은 번민 속에 고뇌하셨을 텐데 모든 걸 뒤로 한 채 오직 당과 문재인 정부 성공을 향한 일념으로 결단해 주신 것으로 본다"고 평가했다.

   
▲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14일 국회에서 열린 국정감사 대책회의에서 오늘부터 우리 모두는 제4기 민주 정부 창출을 위한 '깐부'라며 '원팀'을 강조했다. 사진은 지난 13일 민주당 최고위원회 참석 모습./사진=더불어민주당 제공

이어 "당과 후보, 의원 모두가 혼연일체가 돼 국민의 뜻을 섬기며 민주당 승리를 위해 전력을 다해 뛰겠다"며 "원내도 이재명 대선 후보의 본선 경쟁력 강화와 지지율 극대화를 위해 입법 환경 조성에 나서겠다"고 약속했다.

한편, 국민의힘을 향해서는 "대선 병에 걸리면 약도 없다는데 지금 국민의힘이 딱 그렇다"라며 "일하는 국회의 핵심인 국감을 내팽개치고 대선에 대한 지나친 집착으로 도 넘는 정쟁만 하고 있다. 중증 대선병에 걸린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민생 국감을 하겠다고 국민에게 약속한 사실조차 까맣게 잊은 듯하다. 공당이란 것도 잊은 게 아닌지 궁금하다"며 "지금까지 아무 일도 안 했는데 앞으로 더 적극적으로 아무 일도 안 하겠다고 큰소리를 친다. 야당의 '침대 정치'를 보는 국민은 정말 피곤할 뿐"이라고 질타했다. 

그러면서 "국감 첫날부터 캠핑 시위로 조직적인 국감 방해에 나서더니 급기야 어제는 성남시, 경기도를 찾아가 윽박지르고 있지도 않은 자료를 내놓으라고 겁박했다"며 "민생 국감을 위해 야당 생떼를 인내하지만 더 이상 인내해야 할지 걱정"이라고 우려했다.

윤 원내대표는 "자치 사무 자료를 다짜고짜 찾아가 내놓으라는 야당의 국감 갑질, 밑도 끝도 없이 증인 채택을 요구, 상습적 국감장 무단이탈, 적반하장식으로 고소·고발은 이번 국감을 끝으로 없어져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미디어펜=이희연 기자] ▶다른기사보기

[이런 기사 어때요?]

김광진 "송영길, 이낙연 지지자들 비난 원팀 도움 되나"
유인태 "이낙연측과 당무위 전에 승복 합의"
이낙연 "경선 결과 수용...정권 재창출 힘 보낼 것"
지사직 들고 국감 가는 이재명, 대장동 돌파하나?
민주당 당무위, 이낙연 이의 제기 수용 않기로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3길 30 세종로대우빌딩 복합동 508호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김태균 | 청소년보호책임자: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